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민주당, 29일 언중법 개정안 단독처리 시사…"미룰 수 없다"

의원총회서 입장 정리 "여야 합의 끝까지 왔다"

2021-09-28 15:15

조회수 : 2,8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중법) 개정안의 단독 상정을 요청하겠다고 시사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8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과) 내용에 대한 협의는 끝까지 왔고, 양측의 입장을 다 확인했다"며 "오후 5시 회동에서는 의장에게 (언중법 개정안) 상정 요청을 포함해서 양당 의견을 최종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종적으로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상임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한 원안을 일부 수정해 별도로 발의하는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 
 
한 대변인은 "그간 상임위·법사위를 통과한 안에 대한 의견이 있었는데 이 부분을 반영한 여야 합의를 이끌었다"며 "그런데 (여야 합의가) 되지 않으니, 수정이 필요하면 내부적으로 수정해서 안을 별도로 발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내 다수 의원들이 이날 의원총회에서 언중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하면서, 원내지도부도 단독처리로 가닥을 잡은 모양새다. 
 
한 대변인은 "오늘 의원총회에서는 많은 의원들의 의견이 있었지만 이견은 없었다"며 "법안 관련해서 국민들을 위해서라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여야 합의를 주장하는 의원이 없었냐는 질문에는 "그런 이야기는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여야 합의 없이 단독 상정될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한 대변인은 “의장은 양당 협의를 요청하신다”며 “하지만 저희 입장은 충분한 논의를 거쳤고, 나름대로의 해법도 찾아서 상정 처리를 미룰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민주당은 29일 본회의에서 언중법 단독처리를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송영길 당대표,윤호중 원내대표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