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초교·복지시설에 미세먼지 신호등…생활권 미세먼지 잡는다

미세먼지 간이측정망 구축…공사장 등 오염원 상시 감시

2021-09-28 10:30

조회수 : 1,6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는 공사장 주변과 초등학교,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등에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간이측정기 451대를 11월 말까지 설치해 보다 촘촘한 생활권 미세먼지 관리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대기배출사업장과 공사장 등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과 초등학교,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등에 1등급 인증을 받은 간이측정기 301대를 설치했으며, 11월 말까지 150대를 추가 설치한다.
 
미세먼지 간이측정기(1등급)는 기존에 국가 공인 대기오염측정소와 비교했을 때 정확도가 약 80% 수준이나,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해 정확도를 높였으며 지속적으로 유지 관리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현재 대기오염측정소 25곳에서 측정한 미세먼지 정보를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누리집에서  공개하고 있다. 미세먼지 간이측정망 확대 설치로 초미세먼지 1시간 평균 농도를 실시간 공개해 보다 촘촘한 미세먼지 정보 제공 및 효율적인 미세먼지 오염원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초등학교와 어르신·장애인·아동보호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생활공간에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미세먼지 신호등 70대를 설치해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한다.
 
미세먼지 취약계층은 어린이, 영유아, 어르신, 임신부, 기저질환자 등 미세먼지에 민감한 계층과 야외 근로자, 청소원 등 미세먼지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계층이다. 올해 어르신·아동복지시설 등 40곳에 미세먼지 알리미를 추가 설치해 기존 초등학교에 설치한 30곳과 함께 취약계층 생활공간 70곳에서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올 겨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에는 공사장과 대기배출시설 밀집지역 등에 설치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활용해 미세먼지 오염원에 대한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시민들이 야외 활동을 하거나 이동할 때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길안내 서비스도 향후 제공할 계획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시민생활과 밀접한 지역에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도 차질 없이 준비해 시민이 편하게 숨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구 난지한강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