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신규 확진 2434명 '최다 기록'…추석 여파 전국 재확산(종합)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다 규모

2021-09-24 09:52

조회수 : 1,8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신규 확진자 수가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규모인 2434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동량이 많았던 추석 연휴가 끝난 만큼 확진자 증가 추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434명이다. 국내 발생 2416명, 해외 유입 18명으로 총 누적 확진은 29만5132명이다.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18일 2087명, 19일 1910명, 20일 1605명, 21일 1729명, 22일 1720명, 23일 1716명, 24일 2434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월7일(1212명) 이후 80일째 네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날 확진자 규모는 국내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고치였던 8월11일(2221명)보다 200명 이상 많은 수치다.
 
추석 직전 한 달간 휴일 확진자는 1400명 안팎이었지만, 이번 추석 연휴에는 검사량 감소 영향에도 3일 연속 1700명대 초반을 기록한 바 있다.
 
연휴 기간 전국적 이동량이 늘면서 확진자 수 정체를 보였던 비수도권에서도 재확산 조짐이 보이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903명, 경기 704명, 인천 140명 등 수도권이 1747명(72.3%)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128명, 충남 75명, 대전 71명, 전북 62명, 충북 60명, 경북 45명, 강원 43명, 광주 42명, 경남 37명, 울산 30명, 부산 29명, 전남 17명, 세종 16명, 제주 14명 등 669명(27.7%)이다.
 
이날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7만616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5만2338건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650명으로 현재 2만8206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09명, 사망자 7명이다. 총 누적 사망자는 2434명, 치명률은 0.82%다.
 
백신 신규 1차 접종자는 56만186명, 누적 1차 접종자 수는 3713만2188명으로 접종률은 인구 대비 72.3%다. 2차 신규 접종자는 37만5869명, 누적 2차 접종자는 2258만2280명이다. 인구 대비 접종 완료자는 44.0%다.
 
추석 이후 확진자 급증에 정부도 사적모임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번 명절 대이동의 여파가 나타날 내주까지의 방역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국민들께서는 가급적 일상 복귀 전 가까운 검사소를 찾아 주시고, 개인적 만남이나 모임도 당분간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추석 연휴 완화됐던 사적모임 기준이 이날부터 다시 강화된다.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도 식당, 카페, 집에서 최대 6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2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434명으로 역대 최다 규모를 기록했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