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경찰, 화천대유 대주주 출석 통보…배임·횡령 가능성 수사

2021-09-23 20:45

조회수 : 3,5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경찰이 성남 대장지구 개발 사업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된 자산관리사 '화천대유'의 대주주에게 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KBS에 따르면 경찰이 화천대유의 최대 주주인 김 모씨에게 출석을 통보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아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일정을 조율하는 대로, 김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화천대유의 이성문 대표도 불러 거액의 회삿돈을 빌려 쓴 경위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이 대표와 최대 주주 김 씨 등이 돈을 어디에 사용했는지와 자금의 흐름 등을 파악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화천대유의 감사보고서를 보면 회사는 최대주주인 김 씨에게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원을 빌려줬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회계내역 등을 검토한 뒤 혐의점이 파악될 경우, 정식 수사로 전환할 계획 중이다. 입건 전 조사는 6개월까지 진행할 수 있어 다음달 안에 정식 수사로 전환될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화천대유는 대장지구 개발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성남의뜰'에 5000만 원을 출자한 뒤, 3년 동안 577억 원을 배당받아 개발사업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23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서판교에 위치한 주식회사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