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이재명캠프, 김기현·윤창현·장기표 검찰 고발(종합)

"김기현, 수차례 걸쳐 이재명 명예훼손…윤창현·장기표, 허위사실 유포"

2021-09-19 20:22

조회수 : 50,3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캠프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열린캠프 법률지원단은 19일 오후 7시10분경 김 원내대표와 윤 의원, 장 전 후보 등에 대한 고발장 3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공표하는 등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을 위반한 혐의다. 
 
우선 김 원내대표는 수차례에 걸쳐 이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고발당했다. 김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사업을 기획한 핵심자는 A씨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영전해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과 '한마디로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의 종합 백화점이자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는 발언을 했다는 설명이다.
 
윤 의원은 지난 17일 한 공중파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후보가 화천대유자산관리를 실질적으로 차명으로 소유하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했고 부당한 이득을 취득했다'는 내용을 골자로 허위 발언을 한 혐의다. 
 
장 전 후보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의 아들이 화천대유 계열사 중 하나인 천하동인1호에 현재 재직 중'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가 고발됐다.
 
열린캠프 법률지원단은 "이들 3명이 이 후보의 당선을 방해할 목적으로 진위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공표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이들의 행위가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의 조직적 공모 및 허위사실 유포 행위로 발전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이러한 상황을 두고 볼 수 없어 부득이하게 고발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진실은 하나"라면서 "이 후보의 억지가 국민의 상식 앞에 사과하는 순간까지 끈질기게 추적하고 차분하게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캠프는 19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사진/열린캠프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