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캠프 "'화천대유 가짜뉴스 살포' 김기현·조선일보 고발 검토"

국회 기자회견서 "면책특권 기대는 국회의원, 카더라식 보도 책임 묻겠다"

2021-09-17 18:54

조회수 : 20,5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측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를 보도한 조선일보 등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17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면책특권에 기대어 대장동 공영개발 관련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거듭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 등의 언론,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국회의원의 권한을 '아무 소리나 해도 제재 받지 않는 권력'으로 여기고 남용하는 야당의 행태, 그리고 그들이 살포한 가짜뉴스를 무책임하게 퍼트리는 일부 언론의 행태, 끝까지 책임을 묻고 합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 아들의 화천대유 계열사 근무 등) '카더라' 식 보도가 쏟아졌지만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며 "어떻게든 이재명 후보를 엮어 넣으려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 끊임없이 억지 연결고리를 만들어내지만, 결과적으로 무리수였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이재명 후보는 이미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어떤 수사도 받겠다고 공언했다"며 "야당과 일부 언론도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고 반격했다. 
 
그는 "유동규씨가 캠프 구성원이라고 허위주장을 한 김 원내대표와 이를 받아쓴 일부 언론, 그리고 이재명 후보 아들과 이한주 정책본부장의 친형제가 연루되어 있다는 허위보도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이 고발 시점에 대해 묻자 "캠프에서 논의하고 있고 이에 대한 준비를 하는 과정으로, 준비를 마치는 대로 국민들에게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이재명 캠프 측이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를 보도한 조선일보 등을 고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옥상에서 기자들과 질의 응답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