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홍준표 "조국 수사, 과했다 생각 변함없어…정치수사였다"

전날 TV토론서 '과잉수사' 발언에 지지층 '뭇매'

2021-09-17 14:20

조회수 : 4,6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과잉수사'를 했다고 말해, 당내 비판에 직면한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홍 후보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차례에 걸쳐 글을 올리며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감추지 않았다.
 
홍 후보는 우선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게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관례였다"며 "그래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국 수사가 부당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그건 제가 검사를 할 때 가졌던 수사 철학이었다"고 했다. 홍 후보는 "그래서 과잉수사라고 말한 것이고 법이 아무리 엄중하다 해도 그렇게 한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홍 후보는 당내 비판이 거세지자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전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홍 후보는 전날 열린 당 경선 TV토론에서 하태경 후보의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는 질문에 "잘못된 것이 아니라 과잉수사를 한 것"이라고 답해 국민의힘 지지자들로부터 큰 반발을 샀다. 하 후보는 이에 "민주당 대변인 같다"고 말하는 등 두 사람 간 날선 공방이 오갔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