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조성은 "언론 인터뷰 이젠 안 해…법조치 시작할 것"

2021-09-17 09:37

조회수 : 2,0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보한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조성은씨가 앞으로 언론 인터뷰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준비해오던 법조치를 시작하겠다고도 밝혔다.
 
조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캠프의 조직적인 은폐 시도와 현직 고위 검사의 증거 인멸 등으로 이때까지 드러나기 어렵던 '윤석열 대검찰청'의 비위 사건이 대중에게 알려지고, 수사 절차에 모두 착수하기까지 제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또 "공익신고자의 신분과 지위를 갖췄고, 감찰의 진상조사에서 수사로, 공수처의 수사로  모두 시작됐기 때문에 제가 할 역할 안에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금부터는 수사기관이 앞장서고, 저는 공익신고자로서 그 수사를 열심히 돕는 역할을 하겠다"며 "이때까지의 준비하던 모든 법 조치를 시작하는 시간이 되지 않겠나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마 오늘 오전에 시작되는 라디오가 마지막 언론 인터뷰가 아닐까 한다"고 부연했다. '법 조치' 언급 부분은 억측성 보도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작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조씨는 자신이 수사기관에 제출한 자료의 증거 능력에 대한 지적에 "이미 손준성 검사가 증거 인멸을 시도하기 이전에 관련 증거들은 이미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도 했지만, 유감스럽게도 사건의 전달 과정에서의 목격자이자 공익신고자인 저에게 수사기관에서 요청되는 '모든 증거의 입증'까지 억지로 요구하는 것은 사안을 부정하고자 하는 맥락밖에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번 의혹이 보도되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 원장과 만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는 "이번에 전혀 관계없는 사건에서 책임을 회피하고 범죄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행하는 윤석열 캠프 주도의 박지원 연계설에서 적절한 수준의 해명이면 충분했지만, 과한 이슈화가 돼 불필요한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남에 관해 제가 먼저 국가정보기관 수장의 일정을 멋대로 공개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대표님께서 당당하게 공개하신 부분은 또 제가 아니라며 부인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는 한 것은 했다, 안 한 것은 안 했다고 지금 말씀드렸지만, '거짓말쟁이' 또는 '믿을 수 없는 사람', '의도 있는 (어쩌저쩌한) 젊은 여성'의 이미지를 강화하고자 하는 마타도어에서 말꼬리 잡기 또는 취조식의 일부 언론인들과의 대화는 무척 유감스러운 부분"이었다면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자신이 국민의힘 김웅 의원으로부터 받은 고발장을 당에 보고했다는 취지의 지난 16일 뉴스버스 보도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항의했다.
 
조씨는 "뉴스버스에서 '단독'으로 먼저 나온 전혁수 기자발 단독기사는 전혁수 기자가 작성하지도 않고 타인에 의해 잘못 작성됐으며, 어떤 정식적인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고 작성됐다"고 말했다. 이어 "출력물이란 부분은 완벽한 허위의 내용"이라며 "이후 정정 요청을 했지만, 어떤 이유인지 내용은 '구두 전달' 등 전면 수정하면서 기사 제목은 '정정'을 붙이기를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7년 7월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한 조성은 디지털소통위원장이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