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영상)"추모하는 게 불법이냐"…자영업자 합동분향소 설치 무산

자영업자비대위, 여의도 국회 앞 분향소 설치 시도

2021-09-16 16:42

조회수 : 2,9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자영업자 단체가 코로나19 장기화 이후 자영업자들의 극단적인 선택이 잇따르자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려고 했으나 경찰 제지로 무산됐다. 이날 여의도 국회 앞에서는 분향소 설치를 놓고 경찰과 자영업자들 간에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기도 했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영업자비대위)는 16일 오후 2시께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 분향소를 설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경찰이 국회 앞 인도를 차단하고 분향소 설치 차량의 접근을 막으면서 분향소를 설치하지 못했다. 김기홍 비대위 공동대표는 "최소 22명의 자영업자가 최근 생을 마감해 이를 추모하는 분향소 설치가 왜 불법인지 모르겠다"며 "여의도가 막힌다면 서울 다른 장소 어디든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지난 14일 분향소 설치를 위해 서울시에 문의했으나 이날까지 답변을 받지 못했고 계속 기다릴 수만은 없기 때문에 이날 우선 설치를 시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일에는 마포의 한 50대 자영업자가 영업난에 시달린 끝에 자신의 원룸 보증금으로 직원들에게 월급을 준 뒤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비대위와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14일에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영업제한 철폐와 손실보상 강화를 촉구했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의 극단 선택한 자영업자를 추모하기 위한 분향소 설치가 경찰에 막혀 무산된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김기홍 자영업자비대위 공동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