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성남

drksn@etomato.com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공췌장 ‘이오패치 X'…식약처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사업 선정

2021-09-16 09:13

조회수 : 7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웨어러블 약물 전달 솔루션 전문기업 이오플로우(294090)는 센서 분리형 웨어러블 인공췌장 ‘이오패치 X’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사업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프로그램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료기기를 신속하게 제품화할 수 있도록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단(이하 범부처 사업단)과 함께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범부처 사업단의 과제 중에서 조기 제품화가 가능한 과제를 평가해 우선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후 제품화와 시장 출시까지 단계별로 밀착 지원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이오플로우는 ‘이오패치 X’에 대해 연구개발 단계부터 임상시험계획승인, 제조 및 품질관리(GMP), 안정성?성능평가, 제조허가, 해외인증?수출지원 등 전주기에 걸쳐 식약처 내 지정된 담당자로부터 행정적?기술적 사항을 지원받게 됐다.
  
‘이오패치 X’는 지난해 범부처 사업단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현재 식약처 품목허가를 최종목표로 과제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범부처 사업단과 식약처로부터 ‘이오패치 X’의 조기 제품화 가능성을 인정받아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사업에 선정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사업을 이끌고 있는 이오플로우 서종옥 마케팅본부장은 “이오플로우의 센서 분리형 웨어러블 인공췌장은 아직 국내외 상용화 사례가 없는 글로벌 선도제품인 만큼,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제품화와 시장 진출에 이르기까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가 필요한 상황에서 이번 사업을 통해 밀착 지원을 받게 돼 제품 상용화가 더욱 가까워진 듯 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오플로우가 개발한 센서 분리형 웨어러블 인공췌장 ‘이오패치 X’는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제품인 ‘이오패치’에 연속혈당측정시스템과 인공췌장 알고리즘이 연계된다. 사용자 혈당에 따라 자동으로 인슐린이 주입되는 제품으로 사용자가 혈당을 측정하고 인슐린 주입량을 스스로 계산해 주입하는 과정을 최소화해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