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손준성 엄호' 논란에 박수현 "답할 사항 아니다"

추미애, 전날 토론회에서 "손준성 인사 때, 청와대 비호세력 있었다"

2021-09-15 09:46

조회수 : 9,1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5일 '고발사주 의혹' 핵심 당사자 손준성 검사를 청와대 내에서 엄호하는 세력이 있었다는 추미애 후보 주장에 대해 "정치는 정치권에서 논의해야 될 문제다. 청와대가 답변할 사항이 아니고 왈가왈부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청와대는 현재 저희에게 주어진 민생과 방역과 백신접종,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순방을 해서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러내고 보여드리는 데 최선을 다할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토론회에서 추미애 후보는 자신이 법무부장관 시절 손 검사에 대한 인사조치를 못한 이유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민주당뿐만 아니라 청와대에도 엄호세력이 있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박 수석은 "정치권에서는 사실관계보다는 서로 정치적 의혹 공방을 가지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이미 청와대 참모들을 향해 '정치의 계절이 왔지만 정치적 중립을 명확히 지키라'는 엄명을 했고, 얼마 전 정부 부처를 향해서도 '오해받을 행동을 하지 않도록 각별하게 주의하라'고 당부했다"면서 추 후보의 발언과 거리를 뒀다.
 
야권에서 제기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배후설'에  대해서도 "정치의 계절이 왔다고 해서 대통령과 청와대를 정치권으로 끌어들이려는, 유불리에 따라 그렇게 이용하려는 것에 청와대는 휘말리지 않을 것"이라며 "청와대가 이 문제에 대해서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고 분명히 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4일 오후 춘추관에서 감사원장 후보자에 최재해 전 감사원 감사위원을 지명한다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