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다래끼 치료하려다 화이자 맞은 초등생…"특이반응 없어, 모니터링 중"

전북 전주시 한 소아청소년과 12세 초등생 오접종

2021-09-14 16:23

조회수 : 3,5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병원 측의 실수로 한 초등학생이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사태가 빚어졌다. 현재까지 특별한 이상반응을 보이진 않고 있으나, 정부는 상태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
 
14일 방역당국과 전북도에 따르면 전주시 덕진구 한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이 초등학생인 A(12)군에게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 화이자 백신을 주사했다.
 
다래끼 치료를 위해 어머니와 함께 병원을 찾은 A군는 의료진이 접종자를 호명하자 자신을 부르는 것으로 착각해 주사실에 들어가 접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어머니는 화장실에 가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오접종을 한 병원 측은 "체구가 커 초등학생인지 몰랐다"며 "의료진이 착각해 접종을 잘 못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이 접종받은 화이자 백신은 12~17세를 대상으로 사용이 허가가 나 있기는 하나, 아직 국내에서는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에게는 백신 접종을 하고 있지 않다. 12~17세에 대한 백신 접종은 오는 4분기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권근용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시행관리팀장은 A군의 상태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대해 "현재 특별한 이상반응을 호소하고 있지 않다"며 "보건소에서 이상반응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체크리스트 상으로는 접종 시 대상자에게 백신별 인식표를 배부하고 접종 전 대상자에게 백신 종류와 회차를 구두 안내해 예진표와 교차 확인하게 돼 있다"며 "이 부분이 미흡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과 전북도에 따르면 전주시 덕진구 한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이 초등학생인 A(12)군에게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 화이자 백신을 주사했다. 사진은 백신 접종하는 시민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