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문어발 확장' 질타에 고개숙인 카카오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주요 계열사 대표 전체회의…"사회적 책임 강화 뜻 모아"

2021-09-14 14:32

조회수 : 13,0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국내 빅테크의 무분별한 사업 확장에 대해 질타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카카오가 사회적 책임 강화 방안을 내놨다.
 
14일 카카오는 주요 계열사 대표들이 13일과 14일 모여 전체 회의를 연 결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책임 강화의 주요 내용은 크게 세 가지로,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 5년간 3000억원 조성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집중 등이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들은 빠른 시일 내에 합의된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향후 IT혁신과 이용자들의 후생을 더할 수 있는 영역 위주로 사업을 전개하며, 골목 상권 논란 사업 등에 대해서는 계열사 정리 및 철수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동시에 플랫폼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 파트너들과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공동체 차원에서 5년간 상생 기금 3000억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범수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케이큐브홀딩스는 미래 교육, 인재 양성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한다.
 
이와 더불어 카카오는 앞으로 콘텐츠와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의 사회적 책임 강화 발표에 맞춰, 최근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카카오모빌리티도 구체적인 상생 플랫폼 구축 계획과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계획, 파트너 지원 확대 방안을 별도로 공개했다.
 
먼저 카카오 T 택시가 갖고 있는 사회적 영향력을 감안, 택시 기사와 이용자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전면 폐지하고 △택시 기사 대상 프로멤버십 요금을 월 3만 9000원으로 인하한다. 프로멤버십 요금과 혜택에 대해서는 택시 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지속 모색하겠다는 계획이다.
 
가맹 택시 사업자와의 상생 협의회도 구성한다. 우선 △서울에서는 100여 개 택시 운수사업자가 참여한 협의체가 이미 발족됐고, 향후 △지역별 '가맹택시 상생 협의회(가칭)'를 구성해 전국 법인 및 개인 가맹택시 사업자들과 건강한 가맹 사업 구조 확립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골목상권 진출 직접 가능성에 대해 우려가 있었던 △기업 고객 대상 꽃·간식·샐러드 배달 중개 서비스는 철수한다. 해당 서비스를 제공해 온 기업에 미칠 사업적 영향을 고려, 충분한 논의를 통해 점진적으로 사업을 축소해나갈 예정이다.
 
대리운전 기사들과의 상생에도 힘쓴다. 기존 20%의 고정 수수료 대신 수요공급에 따라 0~20%의 범위로 할인 적용되는 '변동 수수료제'를 전국으로 확대 적용하고, 동반성장위원회를 통해 진행되는 대리운전사업자들과의 논의 채널에서도 더 적극적으로 상생안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공동체 차원에서 추진 중인 5년간 3000억 원 규모의 파트너 상생 기금 마련에도 참여해 대리운전, 택시를 포함해 플랫폼에 참여하는 다양한 공급자, 종사자들의 복지 증진에도 힘쓸 계획이다. 현재 방안을 준비 중이며, 연내 세부 계획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향후 자율주행과 이동 서비스 혁신, B2B 분야의 모빌리티 기술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신사업 발굴과 글로벌 비즈니스에 더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스타트업 및 글로벌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정밀지도 구축, 내비게이션 빅데이터 기술 확보 등에도 적극 나서 국내 모빌리티 생태계 전반의 성장에 주력할 예정이다. 신사업 진출 시에는 IT 혁신과 이용자 후생을 더할 수 있는 영역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최근의 지적은 사회가 울리는 강력한 경종"이라며 "카카오와 모든 계열 회사들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동 경험 혁신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겠다는 회사의 목표를 되새기고, 업계 종사자분들과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혁신을 지속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