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서울지하철 노사, 타결 모색…마지막 협상 돌입

오후 8시쯤 교섭 재개…불발 시 14일 오전 파업 돌입

2021-09-13 21:21

조회수 : 14,6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서울지하철 파업을 코 앞에 두고 막판 타결을 위한 입장 조율에 나섰다.
 
노사는 13일 오후 8시쯤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최종 교섭을 재개했다. 양측은 이날 오후 3시께 최종 교섭을 시작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1시간 20분 만에 정회했다.
 
앞서 사측은 막대한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해 전체 인력의 10% 감축안과 임금동결 등을 제시했고, 노조 측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측이 논의 과정에서 즉각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하기보다 노조와 협의체를 구성해 전반적인 인력 운용을 효율화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특히 이날 교섭이 파업을 막을 마지막 기회인만큼 양측은 더 대화하면서 타협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다.
 
막바지 교섭에서도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하면 노조는 14일 오전 파업에 들어가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사측의 구조조정안에 맞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거쳐 지난달 총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또 공사의 재정위기 부담을 노동자에게 전가할 것이 아니라 정부와 서울시가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정부와 서울시는 공사의 경영 합리화와 자구책 마련이 우선이라며 관련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노조가 14일 파업에 돌입하면 서울시와 교통공사는 비상수송대책에 돌입해 퇴직자와 협력업체 직원 등 대체인력 1만3000명을 확보해 지하철 수송기능을 큰 차질 없이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지하철은 필수공익사업장에 해당해 파업이 시작돼도 일부 인력은 남아 필수업무를 유지해야 한다.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서울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두고 최종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