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김웅 "공수처, 박지원 향한 전광석화 압수수색 기대"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종료…김 의원 "공수처가 가져간 것 하나도 없어"

2021-09-13 20:33

조회수 : 2,3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압수수색을 받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공수처를 향해 "야당 정치인에게 했던 것과 똑같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해서도 '전광석화'와 같은 압수수색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공수처의 압수수색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가 오늘 박 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받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고발 사주 문건이 검찰에서 야당으로 전달된 통로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최대한 협조를 했다"며 "다 뒤져보고 영장에 있는 증거물은 전혀 없다고 해서 (공수처가) 가져간 것은 하나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은 (PC에서) 키워드 검색을 하지 않고, 파일들을 전체적으로 제목과 내용을 뒤져보고 (관련 내용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갔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 등 17명은 이날 오후 2시 35분께 국회 의원회관 3층의 김 의원실에 도착한 뒤 오후 3시께부터 압수수색을 진행, 오후 5시 40분께 종료했다. 공수처 관계자들은 김 의원의 변호인 참관하에 김 의원이 사용·관리하는 PC와 물품, USB 장치 등을 수색했다. 
 
다만 야당이 문제를 제기했던 보좌진 PC 압수수색은 이뤄지진 않았다. 야당이 반발했던 '검색 키워드 압수수색'도 진행되지 않았다. 공수처 측은 "보좌진 PC는 김 의원이 사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돼 추가적인 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휴대전화에 대해선 "이미 압수수색 첫날 자택에서 패턴까지 풀어 건네줬다"며 "이 때문에 그 부분은 빨리 확인을 해서 별일 없으면 돌려줄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보자가 나오면 많은 것들이 알려지게 될 것"이라며 "이제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건 '원장님'이 원하는 날짜가 언제였느냐가 가장 궁금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로써 공수처는 이 사건과 관련해 지난 9일 발부받은 압수수색영장 집행을 나흘 만에 모두 마무리했다. 공수처는 압수물을 분석한 뒤 본격적인 사건 관계인 소환 조사를 벌이며 각종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 규명 작업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윤석열 후보 측은 제보자와 박 원장을 향해 역공에 나섰다. 윤석열 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공수처에 박 원장과 조성은씨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지난 8월11일 박 원장과 조씨가 만난 것을 두고 제보를 사전에 공모한 정황으로 국정원장의 정치개입이라는 주장이다. 
 
 
13일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압수수색을 받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공수처를 향해 "야당 정치인에게 했던 것과 똑같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해서도 '전광석화'와 같은 압수수색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꼬집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