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조현준 효성 회장 미국 사업장 방문 "시장 지배력 높여야"

테네시 초고압변압기 공장·텍사스 ATM 전시장 방문

2021-09-13 10:31

조회수 : 1,8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미국 시장을 더욱 본격적으로 공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효성은 조 회장이 최근 테네시주 멤피스 효성중공업 초고압변압기 공장과 텍사스주 댈러스 효성TNS 미국법인을 잇달아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주력 사업들의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한 조 회장의 현장경영 차원에서 이뤄졌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세계 1위 위상을 강화하고, 신시장 확대 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핵심 시장인 미국에서 먼저 기술과 품질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정부가 전력망과 신재생에너지 등 인프라 개선에 약 1조2000억달러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미국 시장은 사회간접자본(SOC)과 에너지, 자동차 등 첨단 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급격한 성장이 예상된다.
 
효성중공업의 미국 생산기지인 테네시주 멤피스 초고압변압기 공장에서 조 회장은 시장 동향과 전망, 향후 전략을 점검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오른쪽)이 효성중공업 테네시주 멤피스 공장에서 빌 하거티 미 상원의원(왼쪽)과 만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효성
 
멤피스 공장은 생산량 확대를 위해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증설을 추진 중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연간 초고압변압기 60대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는 당초 목표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으로, 내년 1억달러 이상의 매출도 기대하고 있다.
 
효성은 멤피스 공장을 효성중공업의 미국 시장 전진 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미국의 전력 인프라 교체 수요에 대한 대응은 물론, 에너지 저장장치(ESS)와 무효전력보상장치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도 본격화한다.
 
함께 방문한 미국 댈러스 효성TNS의 미국법인에서 조 회장은 전시장과 제품을 점검하고, 마케팅 전략과 시장 공략 방안을 모색했다.
 
효성TNS는 미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고객지향적 마케팅에 집중했으며 소규모 ATM 시장에서 73%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로 올라섰다.
 
조 회장은 현지에서 금융과 정보기술(IT) 전문가들과 만나 급변하는 시장 동향에 대해 논의하고, 시장 생존을 위해 강도 높은 혁신과 기술 개발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효성TNS는 미국 금융기관들의 협력을 강화해 암호 화폐 거래를 위한 키오스크 등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조 회장은 "미국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급격하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의 핵심이며, 철저한 현지화 전략과 고객 중심의 선제 대응을 통해 미국 시장 지배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