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바이든·시진핑, 7개월 만에 전화통화…"경쟁이 분쟁 안되도록 노력"

바이든 전화 걸어 90분 통화…경제 현안·코로나19 사태 등 논의

2021-09-10 16:24

조회수 : 7,7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7개월 만에 전화 회담을 갖고 미중 갈등 현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미중 갈등이 지속될수록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라며, 다양한 사안에서 더 긴밀히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양국간의 경쟁이 분쟁으로 번지지 않도록 양국의 책임에 대해 논의했다.
 
또 미중 정상은 광범위하고 전략적인 논의를 통해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영역과 이익, 가치, 관점이 다른 영역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경제 현안, 기후변화, 코로나19 사태 등등 다양한 의제에 대해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 안정, 번영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관심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서로가 핵심적인 관심사를 존중하고 차이를 적절히 관리한다면 기후 변화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경제와 지역 문제 등에서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특히 "미국과 중국이 대립할 경우 두 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고통을 받을 것"이라며 "양국이 협력하면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지난 2월 이후 두 번째다. 외신에 따르면 이번 대화는 바이든 대통령에 의해 시작돼 90분가량 진행됐다.
 
미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양국이 의도치 않는 '갈등'에 빠지지 않도록 소통의 채널을 열어두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익명의 정부 고위 관리가 "대부분의 논쟁에도 불구하고 이번 통화는 양국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시도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미 관리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구체적인 결과를 찾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의 견해를 밝히고 시 주석과 협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