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영상)고발사주 의혹 사실이면 사퇴?… 윤석열 "가정해서 답 않겠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공개 면접…"악의적 공작 프레임"

2021-09-10 16:11

조회수 : 2,7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0일 자신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검찰총장이 100명 넘는 국회의원이 있는 정당에 사주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악의적인 공작 프레임"이라며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민 시그널 면접' 행사에서 '정치공세로 몰아서 빠져나가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다'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후보는 해당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총선 전이라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도 꽤 큰 정당이었다"며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센 사람이 약한 사람에게 하는 게 사주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당시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이에 무엇인가 오고 간 게 아니냐'는 진 전 교수의 지적에 "(두 사람이)동기이니 통화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언론에서 본 고발장을 인용해서 쓴 내용을 보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언론에서 '손준성 보냄'이라고 하는 그 자체도 얼마든지 변형이 가능하다고 한다"며 공작설을 이어갔다.
 
윤 후보는 실제 두 사람 간 고발장이 오갔다면 관리 소홀 측면에서 사과할 수 있다는 입장을 취했다. 그는 '손 검사와 김 의원이 고발장을 주고받은 정황이 드러날 경우 관리 책임자로 사과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김준일 뉴스톱 대표 질문에 "대검 어느 직원이나 검사나 하더라도 총장으로서 제대로 살피지 못한 부분은 국민들에게 사과할 수 있지만, 진행 중이니까 빨리 조사하라고 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한 발 더 나아가 윤 후보의 '후보직 사퇴'까지 거론했다. 진 전 교수는 "만약 윤 후보가 지시한 정황이나 증거가 나오면 사퇴할 것이냐"고 물었고, 윤 후보는 "제가 (지시를) 안 했는데, 그 상황을 가정해서 답변하는 것 자체가 맞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인터넷 매체' 비하 논란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윤 후보는 '뉴스버스 기자들도 다 메이저 언론 출신인데, 본인한테 불리하면 지라시라는 이런 언론관이 대선 후보로서 가질 수 있는 언론관이라고 생각하느냐'는 김 대표 질문에 "기관장을 할 때도 메이저나 인터넷 매체나 공평하게 다뤘다"며 "제가 말씀 드린 것은 제발 규모가 작은 인터넷 매체를 공작에 동원하지 말라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박선영 동국대 교수는 "배우자 인터뷰를 한 매체가 뉴스버스 아니냐"고 추궁했다. 윤 후보는 "전화가 와서 본인도 실수해서 말한 것"이라며 "저나 주변에게 왜 쓸 데 없는 이야기 했냐고 했다. 사전에 인터뷰를 약속한 것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집값 문제 해결에 대한 질문에는 원론적인 답변에 그쳤다. 그는 "집값은 상승한 이유가 여러 가지가 있어서,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면 방안이 나올 것"이라며 "전국 집값은 수도권, 특히 서울 집값이 영향 준다는 것이 중론이다. 서울에 (주택) 공급이 너무 안 되고 그 다음에 세제 때문에 매물이 안 나온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윤 후보는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이 논란이 된 데 대해 "스타트업 기업인 모임에 나갔더니 어느 기업인이 그 이야기를 하더라"며 "주변에 벤처하는 사람들이 그런 사례가 있다 해서 한 것이지, 일반화시켜서 한 이야기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며 미소를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