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공수처, '청부 고발 의혹' 윤석열 고발인 조사

시민단체 대표 상대 기조초사 진행

2021-09-08 14:31

조회수 : 1,4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을 고발한 시민단체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이날 오전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이 단체가 고발장을 제출한 지 이틀 만이다. 이날 조사는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고발인 조사는 기초조사에 대한 연장 선상으로, 아직 정식 입건이나 수사 착수 단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이날 고발인 조사 등 기초초사를 마친 이후 직접 수사 또는 다른 수사기관으로의 이첩을 결정할 방침이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지난 6일 윤석열 전 총장과 한동훈 법무연수원 부원장,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 등 전직 대검찰청 간부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5개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공수처에 제출했다.
 
이 단체는 "피고발인들은 그 어떤 공무원보다 철저히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직무를 수행해야 하는 고위직 검사의 본분을 망각하고 서로 공모해 검찰총장 등이 관계된 사건의 고발을 야당에 사주해 검찰총장 등 개인의 사적 보복과 여당의 총선 패배란 불순한 목적의 수사를 유도하는 데 자신들의 직무 권한을 함부로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손준성 인권보호관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지난해 4·15 총선 직전 2차례에 걸쳐 당시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였던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 매체가 공개한 고발장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총 11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손 보호관은 지난 6일 입장문에서 "제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 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김웅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모 매체를 통해 보도된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해명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 발표를 위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