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남편 휘두른 장검에 살해된 아내…마지막 말은 "우리 애들 어떡해"

2021-09-06 14:02

조회수 : 4,3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혼 소송 중인 아내를 일본도(장검)으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된 가운데, 피해자의 친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피해자가 평소에도 가정폭력에 시달렸다며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자신을 피해자의 고등학교 친구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5일 '네이트판' 게시판에 '일본도(장검)로 살해당한 아내의 친구예요.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까지도 만났던 친구에게서 이런 일이 생긴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누가 좀 도와달라. 제 친구 인생이 너무 불쌍하다"고 호소했다.
 
A씨에 따르면 피해자는 남편으로부터 가정폭력에 시달렸다. 위치 추적은 물론, 음성 녹음기를 집안 곳곳에 설치했고 차량 블랙박스를 수시로 체크하며 감시했다. 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아이들 앞에서 폭행하는 등 가족과 친구들과도 연락을 못 하게 했다.
 
A씨는 "(가정 폭력에 시달렸던 피해자는) 아이들만 데리고 도망치듯 친정으로 가 이혼 소송을 준비했고, 남편이 자녀들 옷을 가져가라는 연락을 받고 아버지와 함께 집을 찾았다"고 했다.
 
A씨는 "무서우니 아버지를 모시고 갔는데 비밀번호를 바꿔놨다더라. 그래서 (남편에게) 전화를 하자 자기가 갈 테니 기다리라고 해서 마주하게 됐고, 집에 들어선지 2~3분이 채 안돼 사건이 터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건 당일) 아버지는 작은 아이 방에서 짐을 싸고 있었고, 친구는 큰아이 방에서 짐을 챙기던 중 '이혼 소송 취하하라'는 남편의 요구를 거절하자 안방에 있는 장도를 가지고 왔고, 남편의 모습을 본 친구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살려달라고 소리를 쳤지만 이미 사고가 일어난 상태였다"고 했다.
 
A씨는 "사고 후 친구는 피를 많이 흘려 손을 쓸 수 없었고, 아버지가 피해자를 안고 '신고를 했는데 널 살리진 못할 것 같다. 하고 싶은 말 있으면 해라'고 했더니 '우리 아이들 어떡해'라더니 더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는 피해자의 아버지 상태에 대해 "자식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책으로 계속 눈물만 흘리고 계신다"고 말한 뒤 "젊은 나이에 비명횡사한 내 친구의 명복을 빌어달라. 또 가해자에게는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김상규 당직 판사는 살인 혐의를 받는 장모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후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장씨는 지난 3일 오후 2시쯤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빌라에서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의 친구라고 밝힌 누리꾼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건 정황을 알리며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