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송현동-옛 서울의료원 부지 맞교환 반대

“3천호 공급계획 철회 선제돼야”…오세훈 시장 면담 요청

2021-08-31 17:15

조회수 : 1,6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와 서울시의 강남구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 맞교환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정 구청장은 “‘공공주택 3000호 공급 계획’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을 추가 공급하겠다는 서울시의 발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의 취지나 강남의 미래 발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31일 밝혔다.
 
정 구청장은 “앞서 서울시가 수립한 지구단위계획에서는 공동주택 건립을 불허했다”며 “코엑스와 잠실운동장 일대 종합발전계획에서 제시한 마이스 산업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서도 원안대로 개발해야 한다”고 확인했다. 
 
또 “마치 강남구가 동의한 듯한 서울시 발표는 그야말로 아전인수식 해석”이라며 “먼저 3000호 공급 계획을 철회해야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의 맞교환을 논의할 수 있다”고 말하고,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한편, 서울시는 2016년 9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서울의료원 부지를 국제교류 중심지로 개발하겠다고 고시했다. 이후 2018년 12월 공공주택 800호를 짓겠다고 뒤집었고, 작년 정부의 8·4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며 3000호로 대폭 늘렸다. 여기에 지난 26일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와 맞교환 후 추가 공동주택 조성 입장을 발표했다.
 
정 구청장은 지난 6월 오 시장과의 면담에서 “마이스산업의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원안인 GBC-영동대로복합개발로 추진돼야 한다”며 공공주택 3000호 공급계획에 대한 전면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강남구청 전경. 사진/강남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