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유승민 "정홍원, 윤석열 위한 경선룰 만들려고 한다"

긴급기자회견 열어 성토…"멋대로 역선택 방지조항 넣으려 해"

2021-08-31 11:30

조회수 : 6,1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정홍원 당 선거관리위원장을 향해 "오직 윤석열 후보만을 위한 경선룰을 만들려고 한다"며 경선 공정성에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유 전 의원은 3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경준위와 최고위가 이미 확정한 경선룰을 자기 멋대로 뜯어고쳐서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으려는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정홍원 선관위원장에게 다시 한번 경고한다. 이미 확정된 경선룰은 토씨 한자도 손대지 말라"며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는 순간 공정한 경선은 끝장난다. 그런 식으로 경선판을 깨겠다면 그냥 선관위원장에서 사퇴하라"라고 했다. 이어 "공정한 경선이 안 되면 정권교체도 물 건너 간다"고 경고했다.
 
특히 유 전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 패배를 거론하며 거듭 정 위원장을 압박했다.
 
유 전 의원은 "불과 5년 전 2016년 총선에서 180석도 자신 있다고 큰소리치던 우리 당은 겨우 122석을 얻고 기호 1번을 민주당에 빼앗겼다"며 "패배의 이유는 단 하나, 청와대의 지시대로 공천전횡을 일삼던 이한구 공관위원장 때문이었다.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제2의 이한구가 되려고 하느냐"고 일갈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 평가가 시작되니까 지금 지지율이 빠지고 있는 후보에게 정권교체와 당의 운명까지 걸고 같이 추락하자는 것인가"라며 "오직 윤석열 후보만을 위한 불공정한 경선룰을 만들어 경선판을 깨고 정권교체에 실패한다면, 이 모든 책임은 정홍원 선관위원장에게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31일 정홍원 당 선거관리위원장을 향해 "오직 윤석열 후보만을 위한 경선룰을 만들려고 한다"며 경선 공정성에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은 이날 유 전 의원이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