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여론조사]윤희숙 사퇴 56.8% '적절'…언론중재법 48.9% '권력악용'

뉴스토마토-미디어토마토 8월 4주차 조사, 진보·보수 성향 따라 의견 갈려

2021-08-31 05:00

조회수 : 30,1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를 한 데 대해 국민 56.8%가 적절한 조치였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이 국민의 알 권리와 보도의 자유를 침해해 권력에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의견은 48.9%로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는 뉴스토마토 의뢰를 받아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간 만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31일 밝혔다.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에 대한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6.8%가 '의원직 사퇴는 적절하다'고 답했다. 30.9%는 '사퇴는 과하다'고 했으며, 12.3%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기 위해 대선 경선을 포기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지난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연령대별로는 30대에서 의원직 사퇴가 적절했다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69.0%가 적절했다고 답한 것이다. 이어 40대(67.1%), 20대(60.8%), 50대(54.9%)의 순이었다.
 
<미디어토마토> 측은 이념 성향에 따른 대답에 대해 "본인이 진보적 성향을 갖고 있다고 답한 이들 가운데 71.9%가 윤 의원의 사퇴를 적절하다고 봤고, 중도층은 51.4%였고, 보수층은 48.7%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를 한 데 대해 국민 56.8%가 적절한 조치였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뉴스토마토
 
국회 본회의 처리 여부가 주목되는 언론중재법은 응답자의 48.9%가 '권력에 악용될 소지가 있다'고 봤다. 반면 '언론개혁의 역할을 할 것'이라는 대답은 40.4%로 조금 적었다.
 
안세훈 책임 연구원은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언론중재법이) 권력에 악용될 소지를 높게 본 연령대는 60대(57.5%)였고, 지역으로는 대구경북(56.8%)로 법안 처리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안 연구원은 "이념 성향으로는 보수층이 64.7%로 권력 악용 우려를 점쳤고, 진보층은 27.3%로 낮았다"면서 "대신 진보 성향 응답자의 64.9%가 언론개혁의 역할을 기대해 이념 성향에 따라 다른 잣대로 법안을 평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지난달 3일 열린 국회 본회의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37명이고, 응답률은 2.6%다.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이 국민의 알 권리와 보도의 자유를 침해해 권력에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의견은 48.9%로 나왔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