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단독)800개 만든다더니…중기부 스마트슈퍼 200개로 축소

중기부, 7월 스마트슈퍼 사업 계획서 일부 수정

2021-08-24 14:54

조회수 : 8,1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 스마트화 사업 중 하나로 추진해 온 스마트슈퍼 육성 사업을 대폭 축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유동 인구가 줄어들며 스마트슈퍼를 방문하는 고객들도 크게 감소한 탓이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늘어난 비대면 소비에 대응하기 위해 동네 슈퍼에 무인기기 등을 도입하는 스마트슈퍼 육성 사업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비대면 소비 증가로 인한 슈퍼 방문객 수 감소는 예상하지 못해 사업 수요 예측에 실패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24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중기부는 지난 7월 스마트슈퍼 사업 계획서를 일부 수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존 스마트슈퍼 육성 목표치였던 800개를 200개로 축소하고 대신 ‘경험형 스마트 마켓 시범사업’을 추가했다. 기존 스마트슈퍼는 ‘보급형’으로 육성하고 플래그십 모델로 경험형 스마트 마켓을 도입하는 투 트랙 전략이다.
 
이번 사업 수정은 스마트슈퍼 현장의 의견이 적극 반영된 결과다. 중기부는 지난 4~6월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와 나들가게연합회 등 현장 점주들과 간담회를 열고 스마트슈퍼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당시 간담회에선 스마트슈퍼의 효과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점주들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기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다들 외출을 꺼리다 보니 슈퍼를 찾는 사람들도 줄어 스마트슈퍼의 효과가 크게 없다는 점주들이 많았다”면서 “대신 기존 스마트슈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해 점주의 아이디어나 지역 특색을 녹여내는 방식으로 슈퍼를 키우고 싶어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기부는 스마트슈퍼 육성 사업으로 총 67억원의 예산을 배정하고 올해까지 총 800개의 스마트슈퍼를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스마트슈퍼는 낮에는 유인, 심야에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점포로 출입인증장치, 무인계산대, 보안장비 설치에 한 점포당 국비 500만원, 지자체비 200만원이 지원된다. 
 
당초 중기부는 스마트슈퍼 도입으로 점주에겐 매출 향상과 복지 증진, 고객에겐 비대면 소비가 가능해져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예상했던 만큼의 매출 효과는 없었고 특히 야간에 주로 많이 소비되는 주류 판매가 금지 돼 이에 대한 점주들의 불만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의 한 스마트슈퍼 점주는 “슈퍼가 무인점포가 돼 야간에 매출이 생기긴 했는데 그렇게 크게 늘진 않았다”면서도 “술과 담배를 못 파는 것이 크다. 생체 인식과 같은 기술로 인증하면 될텐데 그런 부분에서 아쉬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이 때문에 중기부는 기존 스마트슈퍼 목표치를 200개로 줄이고 대신 경험형 스마트 마켓을 130개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경험형 스마트 마켓은 동네 슈퍼에 단순히 무인 기기 등을 설치하는 것을 넘어 점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지역 특색 콘텐츠를 입힌 것이다. 스마트슈퍼는 현재 선정이 끝나 구축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경험형 스마트 마켓은 사업자 모집이 끝났고 이후 선정·평가를 이어갈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경험형 스마트 마켓은 주류 특화 매장으로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곳이 있다면 규제 특례를 받은 업체들과 함께 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할지 고민 중”이라면서도 “정부 부처마다 다양한 의견이 있기 때문에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된다고만 해서 밀어붙이기엔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스마트 슈퍼에서 시민들이 셀프 계산을 통해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