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혜현

원희룡, 청년에 1억5천·신혼부부 2억 전월세보증금 대출 공약

'주택 국가찬스' 3탄…무주택 노인에겐 연금 대신 아파트

2021-08-24 11:22

조회수 : 4,2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부동산 정책 공약 '주택 국가찬스' 3탄을 내고 청년과 신혼부부 전월세보증금 각각 1억5000만원 저리 대출, 신혼부부에 2억원까지 무이자 대출을 약속했다.
 
원 전 지사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대차 3법은 1인 가구가 주로 거주하는 소형주거시설의 전세가격을 급등시켰다"면서 "정부는 물론이고 대선후보들에게 조차 1인가구와 주거취약계층은 소외돼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저 원희룡이 챙기겠다. 1인 가구와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은 청년층과 노년층의 수요가 다르다"며 "그렇기 때문에 각각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 각각의 상황에 맞게 또 단계별로 국가찬스를 제공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청년 주거안정 주춧돌 사업 △신혼부부 원더풀 무이자 대출 △실버하우스 공간연금사업을 공약으로 내놨다.
 
청년 맞춤형인 '청년 주거안정 주춧돌 사업'은 저소득 만 39세 이하 1인 가구를 대상으로, 국가가 전월세 보증금을 최대 1억 5000만원까지 저리 대출해준다.
 
원 전 지사는 '원더풀 무이자 대출'에 대해 "신혼부부는 2억원의 무이자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한 자녀 출산 시 5천만원, 두 자녀 출산 시 5천만원 더 추가 대출하여 최대 3억원까지 무이자로 대출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만약 청년 주거안정 주춧돌 이용자가 결혼할 경우 원더풀 무이자 대출로 변경할 수 있다.
 
노인 주거안정을 위한 '실버하우스 공간연금사업'은 국민연금이 3기 신도시 내 택지를 조성원가 이하로 구입해 무주택 노인가구가 원할 경우 연금 대신 집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인가구부터 노년층까지 주거 안정을 목표로 한 '주택 국가찬스' 3탄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