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혜현

유승민, 윤석열 맹폭…"캠프 잇따른 도발 직접 사과해야"

기자회견서 비판…"정권교체 아니라 당권교체 하러 온 건가"

2021-08-23 11:52

조회수 : 2,1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더 이상 당 대표를 흔들지 말라"며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유 전 의원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을 향해 "정권교체를 하러 우리 당에 오신 건가, 아니면 당권교체를 하러 오신 건가"라고 따졌다.
 
유 전 의원이 직접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갈등에 대해 입을 연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이 대표가 유 전 의원을 도운다'는 의심을 받아와 발언을 자제했지만 갈등이 심화하자 직접 비판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날 "갈등의 중심에 윤석열 후보가 있다"라며 "당 대표를 흔들고 경선위원장을 바꾸고 경선룰을 바꾸겠다는 게 윤석열식 공정과 상식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 전 총장 캠프에서 나왔던 '비대위 검토', '당 대표 탄핵', '사퇴 후 유승민 캠프행' 등 발언을 언급하고 "도대체 왜 이런 도발을 하는 건가? 무엇을 노리고 이러는 건가? 이런 도발적 발언이 한 두번도 아니고 계속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질타했다.
 
유 전 의원은 "캠프 인사들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본인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며 "캠프 인사가 계속 당 대표를 흔드는데 이런 일이 후보의 승인이나 묵인 없이 과연 가능한 일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제 더 이상 당 대표를 흔들지 마시라"며 "당 대표, 원내대표가 없는 날 입당한 것부터가 당을 무시한 오만한 행동이었다"면서 "입당후 비전과 정책 발표는 하나도 없이 지지자들을 앞세워 당 접수를 시도하고 당 대표를 흔드는 일이 계속됐다. 정말 유감"이라고 직격했다.
 
유 전 의원은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하러 온건가 아니면 당권 교체를 하러 온건가"라면서 "행여 힘으로 당을 접수해야 쉽게 후보가 된다 생각하신다면 그런 생각은 버리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는 검찰총장 시절의 습관대로 하면 안 된다"며 "2030세대의 지지를 받고 전당대회에서 치열한 경쟁을 거쳐 선출된 당 대표를 힘으로 흔들면서 2030세대의 지지를 바라는가. 속으로는 청년들을 무시하는 처사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지금 지지도가 높으니 주변에 충성경쟁하는 부나방들이 모여들 거다. 그 사람들이 후보를 망치지 않도록 할 책임은 후보 자신에게 있다"면서  "지도부가 무너지고 또 비대위가 들어서는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면 정권교체는 불가능해진다"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당 대표를 흔들지 말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사진/뉴시스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