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민관군 합동위 "해군 성추행 사망사건 민군 합동조사 촉구"

17일 긴급 임시회의 개최…"피해자 두텁게 보호할 시스템 집중 논의"

2021-08-18 15:03

조회수 : 3,8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관·군 합동위원회가 성추행 피해 해군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민군 합동조사를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국방부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관·군 합동위는 17일 오전 10시 국방컨벤션에서 군내 성폭력 차단을 위한 긴급 임시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최근 발생한 '해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에 대해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표함과 동시에 수사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민군 합동조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고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합동위는 또 도서지역 등 취약지역 복무 장병을 포함한 전 장병 대상 전수조사를 통해 저변의 실상을 파악하고, 병영 약자와 성폭력 등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보호방안 마련이 필요함에 공감했다.
 
박은정 공동위원장은 "'공군 성추행 피해 여군 사망사건'을 계기로 군의 혁신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에 따라, 민·관·군이 합심하여 다방면에서 부심해 왔으나, 해군에서 또 다른 희생이 발생하게 되어 참담한 마음이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해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의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군내 성폭력 사건 처리 및 피해자 보호시스템을 되돌아보고, 피해자를 중첩적으로 두텁게 보호할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성폭력 가해자와 주변 동료에 의한 2차 피해 근절 및 군내 성폭력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합동위는 지난 5월 말 공군 성추행 피해자 사망 사건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민간도 참여하는 병영문화 개선 기구를 설치할 것을 지시해 6월말 출범한 대책기구다.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박 위원장과 서욱 국방부 장관이 공동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고 전문가, 시민단체 등 모두 80여명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민·관·군 합동위원회가 성추행 피해 해군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민군 합동조사를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사진은 서욱 국방부 장관이 지난 7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