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혜현

최재형 "도정 사유화한 이재명, 국정 사유화로 이어질 것"

SNS 통해 질타 "경기도를 대선 캠프처럼 활용"

2021-08-14 17:38

조회수 : 4,8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민 전체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에 대해 "철저히 제 마음대로 도정을 사유화하는 사람이 국정 운영을 담당하는 것은 상상조차 두려운 일로, 도정 사유화의 모습은 (대통령이 되면) 국정 사유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질타했다.
 
최 전 원장은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고 "경기도민은 이 지사에게 경기도를 그의 대권욕망을 이루기 위한 도구로 적극 이용하라고 권한을 위임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지사는 도정 권력 사유화를 통해서 경기도를 자신의 대선 캠프처럼 활용하고 있다"며 "공무원을 자신의 선거운동원처럼 쓰고 국민 혈세를 선거운동 자금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경기도는 이 지사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 홍보에 34억원을 들여서 해외까지 전파하는 데 경기도가 기본소득 홍보센터냐"라며 "재난지원금도 대통령과 정부여당, 국회의 합의까지 깡그리 무시한 독단적 매표행위와 마찬가지다"라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자신의 '형수욕설'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내놓은 황교익 음식칼럼니스트를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했다. 정치권에선 '보은 인사'란 비판이 나왔다.
 
최 전 원장도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국민 세금으로 급여를 챙겨갈 공무원 자리도 자신의 '형수 욕설'을 옹호한 인사(황교익)에게 나줘주겠다고 한다"며 "선거를 돕는 이에 대한 공공연한 포상이냐"라고 날을 세웠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국정 사유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13일 경제 정책 발표에 나선 최 전 원장. 사진/뉴시스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