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고강도 방역조치는 한시적, 새 전략 추진할 수도"(종합)

수석·보좌관회의 주재…청와대 "방역·경제·민생 함께 지킨다는 의지 천명"

2021-08-09 18:37

조회수 : 2,64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등 고강도의 방역 조처를 대체할 새로운 방역전략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방역, 경제, 민생을 함께 지키겠다는 의지의 천명"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금 같은 고강도의 방역 조치는 단기간에 한시적으로 쓸 수 있는 비상조치일 뿐 지속 가능한 방안이 될 수 없다"며 "코로나 확산세를 잡아나가면서 동시에 백신 접종률을 높여나가야만 고강도 방역 조치를 완화할 수 있을 것이다. 방역과 경제와 민생 모두를 지켜내는 새로운 방역전략을 추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희망을 위해 코로나 확산 차단과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국민들께서도 힘드시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소개한 '새로운 방역전략'이 구체적으로 무슨 의미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고강도 방역조치와 함께 백신접종률을 제고하면서 방역과 경제 민생을 함께 지켜나가겠다는 취지"라며 "방역, 경제, 민생을 함께 지키겠다는 의지의 천명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청와대 관계자는 모더나 백신 수급의 차질 상황에도 전국민 집단 면역 시기를 앞당길 것이란 언급과 관련해 "몇 퍼센트 정도의 접종률이 되어야지 또 앞당긴다면 언제로 앞당길 수 있는지 그것에 대해서는 특정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모더나 차질과 관련해서 공급 일정에 차질이 생긴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보건복지부 장관이 하셨고, 수보회의에서 대통령께서 언급을 하셨듯이 정부가 약속한 대국민 집단 면역에 이르는 일정은 차질없이 진행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수급 불안 해소를 위해서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백신을 소수의 해외 기업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백신 수급을 마음대로 하지는 못하지만, 확보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반드시 목표달성을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고강도 방역 조치', '백신 접종률 향상'을 목표로 내세우며 "추석 전 3600만명 접종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백신 공급의 불확실성을 해결하기 위해 국산 백신 개발과 글로벌 허브 전략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고강도 방역 조치 연장에 따른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언급하며 다각도의 지원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경제 회복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