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신기술 치료법도 건보 보장 검토"

대책 마련 지시…대상포진 백신 접종·어린이병원 지원 방안도

2021-08-09 18:00

조회수 : 1,7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현재 건강보험에서 비급여로 되어 있는 항목 중, 기존의 의료계에서 도입하지 않았던 신기술을 이용한 치료방법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열린 자세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사회정책비서관으로부터 '건강보험보장성 강화 대책 성과와 보완 과제'를 보고 받았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의 성과를 점검하고, 국민들이 삶의 현장에서 그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기술 치료방법에 대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함께 대상포진 등의 질환도 백신 접종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 수가 줄어서 수가를 높여도 어린이 병원의 유지가 어려우니 어린이 병원에 대해 수가를 넘어서는 포괄적인 지원 방안도 고려해 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치매국가책임제의 시행과 함께 중증 치매는 건강보험과 노인장기요양보험으로 충당하고, 경증 치매는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하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로 치매안심센터 운영이 위축된 상태이니, 치매안심센터 운영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국민들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 수칙을 잘 지키면서 병원 이용이 줄어들고, 그로 인해 건강보험료 재정상태가 호전된 면도 있지만, 그 이면에는 코로나 감염 우려로 병원 이용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의료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세심하게 살피고 대책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보좌진과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장이 참석해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의 성과를 점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