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영상)명락, 네거티브 중단에도 설전…선관위 "조치 마련"

이낙연 "이재명, 도청캠프" vs 이재명 "설훈, 경선불복 협박하냐"

2021-08-09 16:16

조회수 : 1,7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네거티브 중단 약속에도 신경전은 이어지고 있다. 이 전 대표가 이 지사의 지사직 유지를 "도청캠프"라고 언급한 데다 이낙연 캠프 측의 경선 불복 시사에 이 지사 측은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 지사 측이 당 선거관리원회에 허위사실 유포로 이낙연 후보 캠프 측 오영훈 의원을 고소한 것으로 두 캠프간 앙금이 남아있는 모양새다. 당 선관위는 악질적인 네거티브에 상응하는 조치를 오는 16일까지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네거티브와 정책 검증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9일 이 전 대표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이 지사가 현직을 유지하면서 경선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도청캠프라는 용어가 많이 쓰인다"며 "그런 이야기는 안 듣게 하시는 게 좋다"고 지적했다. 지사직 유지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기본소득 홍보에 (경기도가) 34억원을 썼는데 그런 일이 계속 생긴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경기도의 업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퇴 자체는 개인의 양심 문제로 분명한 것은 도정을 뛰어넘는 개인 홍보에 국민 세금이 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 지사 캠프 대변인인 박성준 의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도지사의 책임과 민주당이 가야 할 길에 대해 명확하게 이야기하지 않았나"라며 "일관된 원칙을 위해서는 지사직을 유지해서 선거를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이재명 캠프 측에서는 이낙연 캠프 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의 경선 불복 시사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설 의원이 인터뷰에서 "만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장담이 안 된다"고 발언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현근택 이재명 캠프 대변인은 "국민들과 당원들에게 공공연하게 경선 결과에 불복할 수 있다고 협박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맹폭했다.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 역시 "민주당의 대선 승리를 위해 네거티브 중단 선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경선 결과에 대한 승복 선언"이라며 설 의원에 대한 조치를 촉구했다.
 
무엇보다 이 지사 측이 당 선관위에 허위사실 유포로 이 전 대표 측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을 고소한 것으로 두 캠프간 앙금은 남아있는 모양새다. 선관위는 12일까지 양 캠프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고소건을 심의한다는 방침이다. 자료제출에 비협조적이라면 불이익 처분을 내리기로 의견이 모아졌다.
 
당 선관위는 경선 과정에서 반복적이고 악질적인 네거티브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상민 선관위원장은 "악질적 행위에 대해 강력한 방법으로 상응 조치안을 다음주 월요일께 마련할 것"이라며 "특별 당규 65조에 따르면 주의, 시정명령, 경고조치, 윤리심판원 회부 등 경중에 따라 책임을 물을 수 있는데 제재 방안을 강구하도록 공명선거 분과위원회에 연구를 맡겼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네가티브 중단 선언에도 대선을 앞두고 정책 검증과 네거티브 사이에서 설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도지사직은 공직인 만큼 대선 3개월 전에만 사퇴하면 되지만 은연 중에 대선에 이용된다는 시각이 있다"며 "이는 정책 공방도 네거티브라고 보기에도 애매한데 대선에선 100% 정책 논쟁만 있을 수는 없고, 캠프 소속 의원들 입장도 있어 설전은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9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네거티브 중단 약속에도 신경전은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