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총력, 추석 전 3600만명 목표"

수석·보좌관회의 주재…"국산 백신 개발에 속도, 글로벌 허브 전략 추진"

2021-08-09 15:57

조회수 : 1,6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하며 "추석 전 3600만명 접종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백신 공급의 불확실성을 해결하기 위해 국산 백신 개발과 글로벌 허브 전략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선 코로나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강화된 거리두기 단계를 연장하게 되어 매우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현재 코로나 상황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가 문제"라며 "지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밖에 없다. 하나는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는 데 전력을 다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급격한 코로나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그동안 시행했던 거리두기 4단계 등 고강도 방역 조치에 대해서는 "분명한 효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백신 접종이 진행되는 데도 불구하고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는 델타 변이로 인해 전 세계 확진자 수가 6주 연속 증가하고, 역대 최대 확진자 수를 기록하는 나라가 속출하는 등 또다시 새로운 위기를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백신 접종에 다시 속도를 내면서 40% 이상의 국민들이 1차 접종을 끝냈고, 추석 전 3600만명 접종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며 "집단 면역의 목표 시기도 앞당기고, 백신 접종의 목표 인원도 더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백신을 소수의 해외 기업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백신 수급을 마음대로 하지는 못하지만, 확보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반드시 목표달성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백신 생산 부족과 공급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문제"라며 "해외 기업에 휘둘리지 않도록 국산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글로벌 허브 전략을 힘있게 추진하는 데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거리두기 4단계 등 고강도의 방역 조처를 대체할 새로운 방역전략을 추진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산세를 잡아나가면서 동시에 백신 접종률을 높여나가야만 고강도 방역 조치를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와 민생 모두를 지켜내는 새로운 방역전략을 추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희망을 위해 코로나 확산 차단과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국민들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고강도 방역 조치 연장에 따른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우려하며 다각도의 지원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장 안타까운 것은 고강도 방역 조치가 연장되면서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이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는 다음 주부터 추경 집행을 통해 신속히 피해를 지원하고 금융 부담과 애로를 덜어드리는 등 다각도의 지원책을 강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경제 회복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문 대통령은 "서민 물가를 안정시키는 것도 민생경제에 아주 중요한 일"이라며 "정부는 국민의 삶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서 각오를 새롭게 다지며 코로나 대응과 민생안정을 위해 범정부 총력체제로 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