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영상)박용진 "대전을 바이오·미래차·6G 전진기지로"…바이미식스 대통령 강조

대전서 기자간담회…정부 부동산 정책엔 "아쉽다"

2021-08-05 17:25

조회수 : 2,2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국회의원은 대전을 방문해 "바이오헬스 산업의 대덕연구개발특구를 보유한 대전을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적극 지원·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을 산업특구나 수도로 지정하기는 어려워도 지역 특성에 맞는 재정 지원으로 돕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박 의원은 5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가는 '바이미식스' 대통령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미식스는 바이오, 미래자동차, 6G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대한민국의 다음 30년을 위해 미래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미다.
 
박 의원은 "대전에는 서울 다음으로 수백개의 바이오헬스 중소기업들과 연구역량이 있다"며 "산업 특구로 하겠다고 말하기는 쉽지 않지만 특화 분야를 중앙정부가 지원하고 대전 스스로 그 부분을 강화하도록 재정적 뒷받침을 해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미식스 대통령이 그냥 되겠다는 게 아니라 의지가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대전을 미래과학의 도시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대전에는 연구역량과 기업, 교육적 기반이 있는 만큼 지역 특성 산업들을 적극 지원해 충남 메가시티로 경쟁과 규모를 키우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들이 지역으로 이전했을 때 규제를 해소해주고, 금융을 지원하는 등 인센티브를 강화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그가 이날 강조한 것은 서울을 수도로 하되 세종을 행정수도로 하는 '양경제'다. 양경제는 단지 세종만 키우겠다는 것이 아닌 전국적 지방분권이라는 국토균형발전이 한 축이라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독일도 사법 수도가 따로 있고 미국도 정치는 워싱턴, 경제는 뉴욕이 하는 것 처럼 사실상 역할을 분명히 나누는 양경제로 가자는 제안"이라며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선 과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공에 대해선 공정경제 3법 통과와 재벌개혁의 법과 제도 확립 등 경제민주화를 꼽았다. 그는 "대한민국 경제 질서가 글로벌 스탠다드로 가는 것을 문 정부가 해냈다"며 "남북관계, 정치안정, 방역 성공, 공정경제 성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아쉬운 점으로는 부동산을 들었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필요한 곳에 충분한 주택을 공급하는 '좋은집충분공급' 전략과 공공에게 환매하고 시세차익은 공유하는 '가치성장주택 모델', 월세 임대지원의 보조금을 확대해 주거안전을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당 경선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선 "진보적으로 생각해 본적은 단 한 번도 없다"며 "지난 토론 때 (제가) 월 2만원에 불과한 이 지사의 기본소득 구상에 대해 지적하니, 많게는 월 8만원인 기본소득을 4인 가족이 20년 모으면 8000만원이라는 거금이 생긴다고 그가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면 20년간 국민 세금 1200조원이 들어간다"며 "진보는 그야말로 내 몸으로 땀 흘려 일하는 사람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것을 느끼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거티브가 난무하는 당내 경선 과정에 대해서는 "안타깝다"고 했다. 현재 민주당 경선은 미래는 없고 '과거에 이런 말을 했나, 안 했나'를 놓고 싸우고 있다는 비판이다. 이에 민주당 내 경선 후보 검증위원회 설치 움직에 대해 "검증을 철저히 하자는데 100% 공감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 유치원 3법과 재벌개혁, 공매도 개혁, 현대차 리콜 등 뚜렷하게 성과를 내왔던 박용진,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접근했고 크고 작은 기득권과 맞서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던 용기가 있는 박용진이 경선에서 주목해야 할 대상"이라고 했다.
 
박용진 의원이 5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의 대선 공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