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원희룡 "최재형 준비 안 됐다…국민에 대한 무례"

페이스북 통해 공개 저격, '줄 세우기'·'세 과시' 비판

2021-08-05 15:21

조회수 : 7,5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해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출마 선언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엄청난 무례"라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 자리를 어떻게 생각했길래 출마 선언하는 마당에 '준비가 안 되었다'거나 '고민해 보겠다'만 연발하는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원 전 지사는 "최재형 전 원장의 인생 이력이나 성품은 높게 평가한다"면서도 "그저 '막연한 생각'과 '좋은 말'로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보는 건가. 초등학교 회장 선거도 치열하게 공약 검증, 자질 검증하는 세상"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과연 헌법기관인 감사원 수장 자리를 박차고 대선 출마할 '위중한 사유'나 '충분한 준비'가 있었는지 어리둥절할 따름"이라며 "국정운영에 대한 준비는 한두 달 공부해서 정리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청와대는 공부방이 아니다"며 "자질과 준비가 없다면 소신 없이 주변인들에게 휘둘리는 허수아비 대통령이 될 뿐 '꾼'들의 '꼭두각시'로 전락하기 십상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줄 세우기, 세 과시하는 구태 정치부터 할 일이 아니라 정책 공부, 국정 공부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대선 출마선언식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 대안 내놓겠다", "공부를 좀 더 해서 문제점 말씀드리겠다"라는 대답을 반복해 "준비가 안 됐는데 출마 선언을 했다"는 쓴소리를 들은 바 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5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해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출마 선언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엄청난 무례"라며 비판했다. 사진은 이날 원 전 지사가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