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락앤락, 2분기 영업익 68억원…전년비 48.3% 증가

매출액 1269억원, 전년비 7.5% 증가

2021-08-03 15:54

조회수 : 1,9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락앤락(115390)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269억원, 영업이익 68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5%, 영업이익은 48.3% 개선됐다.
 
락앤락은 주요 해외 시장 중 한 곳인 동남아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물류 등의 어려움이 있는 상황에서도 지역 판로 다변화와 채널·카테고리 전략으로 전년 대비 성장을 이어갔다.
 
이번 2분기 실적 호조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은 수출이다. 작년 2분기와 비교해 36% 성장했으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와 비교해도 17% 상승했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 식품보관용기와 베버리지웨어를 중심으로 수요가 크게 회복한 영향이다. 
 
락앤락은 지난 2019년 미국 최대 쿡웨어 유통 기업인 마이어와 밀폐용기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온라인 유통망을 확장했다. 올해는 코스트코와 타겟 등 대형 오프라인 할인 매장으로 채널을 확대·공략했다. 미국과 유럽의 최대 홈쇼핑 채널인 QVC에서도 플라스틱 밀폐용기뿐 아니라 유리 용기, 베버리지웨어 등 판매 상품 다변화를 꾀하며 호조를 이뤘다.
 
최대 매출처인 중국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3%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코로나19 악화로 지난해 2분기에 특히 높았던 식품보관용기 수요 대신, 전략 제품인 물병이 큰 인기를 끌며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해 히트 상품으로 등극한 듀얼머그는 새로운 컬러와 캐릭터를 입힌 제품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에디션을 잇따라 출시하며 티몰과 징동닷컴 등 주요 온라인 플랫폼에서 성과를 냈다. 중국에서 2분기 베버리지웨어 성장률은 42.4%를 기록했으며, 듀얼머그의 인기로 락앤락은 상반기 티몰과 징동닷컴에서 유리물병 카테고리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국내 시장 매출도 지난해 2분기보다 7.3% 성장했다. 수익성 관리 차원에서 홈쇼핑 비중을 전략적으로 축소하며 홈쇼핑 메인 제품인 쿡웨어의 매출이 줄었지만, 소형가전의 성장세가 계속되며 신성장 동력으로서 시장 내 입지를 재확인했다. 진공쌀통, 스팀에어프라이어 등 기존 제품들의 경쟁력이 이어지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38.2% 큰 폭으로 매출이 신장했다. 
 
신규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발굴하며 채널을 전략적으로 운영한 것도 성과의 주요인으로 꼽힌다. 일부 대형 온라인 채널의 정책 변경 이슈에도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와 오늘의집, 카카오커머스 등 성장 플랫폼에 집중하며 온라인에서 작년 2분기 대비 34.4% 성장을 이뤘다.
 
베트남은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며 채널 비중이 가장 높은 매장이 타격을 받았다. 오프라인의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쇼피, 티키, 라자다 등 주요 이커머스 채널에 집중했고, 온라인에서 전년 동기에 비해 37% 신장하며 전체 하락폭을 방어했다.
 
이정민 락앤락 경영기획본부 상무는 “미국과 독일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수출이 확대되고 있고 하반기 소형가전 신제품과 베버리지웨어, 쿡웨어 등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인 만큼 전망이 밝다”며 “지속적인 매출 증대와 비용 관리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락앤락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