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clockwork@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한화종합화학, 수소혼소 발전 상용화 본격 착수

노후 터빈 50% 개조…이산화탄소 배출 대폭 감축

2021-08-03 14:15

조회수 : 18,2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한화(000880)그룹의 화학 계열사 한화종합화학이 국내 최초로 수소혼소 발전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액화천연가스(LNG)에 50%이상 수소를 혼소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대폭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수소혼소 실증사업에 적용할 미국 PSM사의 연소기 모습. 사진/한화종합화학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과 3일 충남 태안에 위치한 한국서부발전 본사에서 수소혼소 발전상용화 본격 착수를 위한 ‘수소혼소 발전 실증과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소 혼소란 가스터빈을 개조해 천연가스에 수소를 섞어 연료로 활용하는 기술로, 100% 수소 시대로 가는 중간 단계로 평가받는다.
 
앞서 한화종합화학은 지난 7월 글로벌 수소가스터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미국의 PSM과 네덜란드의 토마슨 에너지 지분 100% 인수를 완료하고 LNG 가스터빈을 수소 가스터빈으로 전환하는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이 보유 중인 80메가와트(MW)급 노후 가스터빈 1기를 대산공장으로 옮겨 금번 확보한 수소 연소기 기술을 적용한다. 오는 2023년 상반기까지 국내 최초로 50%이상 수소혼소 발전이 가능하도록 개조해 수소혼소 발전 실증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화종합화학은 노후 가스터빈의 수소혼소 전환에 더해 노후 가스터빈의 수명을 15년 이상 연장하고 터빈의 효율 및 운전 성능도 개선시킬 수 있는 기술을 보유 중이다.  
 
한화종합화학은 석유화학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해 해당 실증 설비를 수소 100%까지 전소가 가능하도록 개조해 이산화탄소를 일체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설비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 200MW급 이상 대용량 가스터빈까지 확대 적용해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종합화학과 한국서부발전은 이번 실증과제 추진을 통해 얻게 될 수소와 LNG 혼합연료 공급 시스템 및 가스터빈 제어 시스템의 최적 운전 데이터를 활용해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복합발전소의 모든 가스터빈(8대) 연료를 LNG에서 수소로 전환할 계획이다. 
 
박승덕 한화종합화학 대표는 “한화종합화학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혼소 가스터빈 기술을 통해 이번 실증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 지은 후 국내 LNG 발전소들에 확대 적용시켜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조기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