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영상)(뉴스토마토 여론조사)"집값 더 오른다" 44.2%…"방역 강화해야" 53.4%(종합)

뉴스토마토·미디어토마토 여론조사…'국정운영 잘한다' 40%선 깨져

2021-08-03 14:00

조회수 : 1,4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이성휘·문혜현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문재인정부에서 집값이 더 오르거나 최소 현재 수준을 지킬 걸로 내다봤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대국민 담화까지 했으나 집값이 내려가리라는 전망은 10%에 그쳤다. 아울러 국민 절반은 코로나19 방역을 현재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3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7월31일 만 18세 이상 전구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벌인 국정평가 및 사회현안 1차 여론조사에 따르면 '홍 부총리가 부동산정책과 관련 대국민 담화를 했는데, 집값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44.2%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 수준 유지(31.7%) △잘 모름(13.5%) △내려갈 것(10.6%) 순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홍 부총리는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란 담화문을 발표하고 △부동산 공급은 충분 △막연한 상승심리가 가격상승 견인 △불법·편법거래 및 시장교란 행위가 시장왜곡 △정부와 국민의 합심으로 시장안정 가능 등의 분석과 주문을 내놨다. 하지만 담화문을 공개한 이후에도 여론에서는 "정부가 부동산정책에 실패했으면서 부동산가격 폭등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긴다"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런 분위기는 이번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드러났다. 홍 부총리 담화 이후 집값이 내려갈 것이라는 응답은 10%대에 그쳤다. 반면 집값이 더 올라가거나 최소한 현재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는 답볍은 75.9%에 달했다. 홍 부총리가 담화를 통해 집값 하락에 관한 확실하고 구체적인 정책 시그널을 주지 않았다는 평가다.
 
연령별로 보면 20대(60%)와 30대(61.3%)에서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답변이 높았다.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평균 응답률(44.2%)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부동산가격 폭등으로 내집 마련의 꿈을 잃은 2030세대의 분노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40대(14.3%)와 50대(14.6%)에선 집값이 내려갈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이미지/뉴스토마토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28일 연속 1000명을 넘자 '방역조치 강화해야 한다' 주문도 53.4%로 집계됐다. '현행수준 유지'는 26.1%, '방역수준 완화'는 18.7%, '잘 모름'은 1.8%였다. 연령별로는 20대(57.5%)와 70대(58.5%) 이상에서 방역조치 강화를 원했다. 30대(22.1%)와 40대(22.0%), 50대(22.3%)는 방역수준 완화를 주문했다. 성별로는 남성(50.9%)보다 여성(56.1%)에서 강경한 방역조치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선 '잘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59.6%에 달했다. '잘 하고 있다'는 대답은 37.6%다.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 중에서 '매우 잘못함'은 42.4%, '대체로 잘못함'은 17.1%였다. 잘하고 있다는 답변 가운데 '매우 잘함'은 18.7%, '대체로 잘함'은 18.9%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는 30대(68.8%)와 60대(70.9%), 70대 이상(63.1%)에서 높았다. 긍정 평가는 40대(50.5%)가 가장 높다. 지역별로 보면 부정 평가는 대구·경북(70.8%)에서, 긍정 평가는 광주·전남(56%)에서 가장 높았다.
 
임기 말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성과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41.4%로 나왔다. 지난달 27일 남북은 통신연락선을 13개월 만에 재개했으나,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동력이 확보되지 않았고, 현재까지 남북 정상이 만날 특별한 계기가 없다는 분석으로 풀이된다. 다만 '현정부에서 조속히 정상회담이 이뤄져야 함'도 32.5%로 집계, 남북 평화무드를 정착시킨 문재인정부가 임기 마지막에 정상회담을 열고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한다는 의견도 높았다. 이어 △차기 정부에서 이뤄져야 함(20.9%) △잘 모름(5.2%) 순으로 나타났다.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회현안 관련 질의를 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이슈에 대해 '석방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73.3%로 압도적이었다. '석방 반대'는 37.6%, '잘 모름'은 6.0%로 나타났다. 가석방에 찬성하는 의견을 세부적으로 보면, △가석방 찬성은 33.5% △특별사면 찬성은 39.8%였다. 연령별로는 50대(79.6%)와 60대(88.4%), 70대 이상(86.2%)에서 석방에 대한 의견이 우세했다. 30대(37.4%)와 40대(29.9%)는 그 반대였다.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 후반기엔 법제사법위원장을 야당 몫으로 넘겨주기로 한 것에 관해 '법사위 양보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해선 '여당이 상임위를 모두 가져가야한다'는 답변은 23.5%에 그쳤다. '야당 몫이 필요하다'는 대답은 61.0%, '잘 모름'은 15.5%로 집계됐다. 연령별로 보면 60대(70.9%)와 70대 이상(72.3%),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69.4%)에서 여야 합의로 상임위원장을 배분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ASR(ADD) 무선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에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최병호·이성휘·문혜현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