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미얀마 군부, 장기집권 본격화…총선 미루고 비상사태 연장

당초 '1년 뒤 총선' 약속 파기…쿠데타 반년새 시민 940명 사망

2021-08-02 17:17

조회수 : 9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가 총선 실시와 비상상태 해제 시점을 오는 2023년 8월까지 미뤘다. 
 
2일 미얀마 현지 언론과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얀마 쿠데타의 주역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쿠데타 반년이 지난 1일 선거와 비상상태 해제가 2023년 8월까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흘라잉 장군은 연설에서 "우리는 2023년 8월까지 비상사태의 조항들을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다수 정당 선거를 틀림없이 실시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군부의 비상통치 기간을 쿠데타 직후 발표한 1년에서 최소 2년 6개월로 연장할 것임을 공식화한 것이다. 지난 2월1일 아웅산 수지 국가자문역과 윈 민트 대통령을 축출하고 국정을 장악한 군부는 "1년 뒤 자유로운 선거를 실시해 민정 이양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약속은 6개월 만에 파기됐다.
 
이와 관련해 미얀마 양곤의 선거감시 단체인 혼빌 오거니제이션의 챈 리안 이사는 미국의 소리(VOA) 방송을 통해 총선이 향후 2년 이내에 치러질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리안 이사는 "총선 날짜가 발표돼야만 그 말을 믿을 수 있을 것"이라며 "총선이 치러진다고 해도 참여 정당이 매우 소수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후 6개월 동안 군부의 무자비한 시위 진압으로 940명의 시민이 목숨을 잃었다. 
 
미얀마 쿠데타 지도자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지난 6월 말 모스크바 방문 중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AP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