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2020도쿄)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여자복식 동메달

이소희-신승찬 4위…2016 리우 이어 2개 대회 연속 동메달

2021-08-02 15:01

조회수 : 6,9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한국 선수들간 맞대결로 펼쳐진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을 제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소영-공희용은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소희-신승찬을 2-0(21-10 21-17)으로 꺾었다.
 
이로써 김소영-공희용은 동메달을 차지했고, 이소희-신승찬은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간 메달 결정전이 펼쳐진 건 2004 아테네 대회 남자복식 이후 17년 만이다. 
 
이소희-신승찬은 앞서 4강에서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에 패했고, 김소영-공희용은 천칭천-자이판(중국)에 밀려 동메달 결정전에서 만나게 됐다.
 
김소영-공희용은 1세트에서 11점 차로 크게 이기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진 2세트에선 김소영-공희용이 4-7로 뒤지다가 10-10 동점을 만들었고, 11-10 역전에 성공한 뒤 13-1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팽팽한 흐름은 다시 김소영-공희용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19-16으로 달아났고, 매치포인트에서 김소영이 득점에 성공하며 동메달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여자복식 동메달을 획득했다.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대한민국 김소영, 공희용(흰색)과 대한민국 이소희, 신승찬(남색)의 동메달 결정전 경기, 대한민국 공희용, 김소영이 셔틀콕을 넘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