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2020도쿄)여자 탁구, 폴란드 꺾고 단체전 8강 진출

준결승 티켓 놓고 독일과 맞대결

2021-08-02 13:39

조회수 : 1,2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이 폴란드를 꺾고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8강에 진출했다.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최효주(23·삼성생명)·신유빈(17·대한항공)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은 2일 도쿄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단체 16강전에서 폴란드(나탈리아 파르티카·나탈리아 바요르·리첸)를 3-0(3-2 3-0 3-2)으로 승리했다.
 
올림픽 탁구 단체전은 복식 1경기와 단식 2~5경기가 진행된다. 먼저 세 경기를 따내는 팀이 승리한다.
 
한국은 폴란드를 맞아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복식과 단식에 나선 신유빈의 활약이 빛났다.
 
한국은 1경기 복식에서 신유빈과 최효주를 내세웠다. 2세트를 연속 따내면서 승기를 잡은 한국은 폴란드의 거센 반격에 3·4세트를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5세트에서 접전 끝 13-11로 승점을 가져오면서 1경기를 마쳤다.
 
2경기 단식전에는 전지희가 출격했다. 전지희는 폴란드의 중국 출신 귀화 선수 리첸을 시종일관 압도했다. 공격 탁구로 리첸을 몰아붙여 1세트 11-4, 2세트 11-8, 3세트 11-3으로 승리하며 완파했다.
 
3경기에는 한국 탁구의 기대주 신유빈이 나섰다. 신유빈은 1세트 11-4, 2세트 11-7로 폴란드의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폴란드는 물러서지 않았고 11-9, 11-8로 3·4세트를 가져갔다.
 
이후 신유빈의 속공과 백핸드 공격 등이 터지면서 5세트를 11-5로 따냈다. 세트스코어 3-2로 3번째 게임도 잡아낸 한국은 게임스코어 3-0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16강전에서 호주를 3-0으로 완파한 독일과 3일 오전 10시 준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겨룬다. 한국은 독일과의 국제대회 단체전 통산 전적에서 6승 2패로 앞서 있다.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의 신유빈-최효주 조가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복식 경기에 나서 폴란드의 나탈리아 파르티카-나탈리아 바요르 조와 경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