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파스토·한진·CJ대한통운 등 6개 기업,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파스토 용인1센터 1등급 인증…인공지능 기반 물류운영 시스템 자체 개발

2021-08-02 11:41

조회수 : 2,1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파스토, 한진, CJ대한통운 등 6개 기업의 물류시설이 국내 첫 번째 '스마트물류센터'로 인증됐다. 정부 인증을 받은 각 시설은 시설투자에 필요한 사업비 대출 시 정부로부터 이자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파스토, 한진, CJ대한통운, 로지스밸리SLK, 로지스밸리천마, 하나로TNS 등 6개 기업의 물류시설이 국내 첫 번째 스마트물류센터로 인증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첨단 물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를 도입했다. 이를 위해 세부 인증기준을 마련하는 등 제도정비와 인증기관 선정, 이자지원 예산 확보 과정을 거쳐 6개 물류시설을 처음으로 인증을 하게 됐다.
 
이번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은 인증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에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이뤄졌다. 이후 국토부, 업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인증심의위원회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인증등급은 시설의 첨단·자동화 정도에 따라 1~5등급을 부여했다. 특히 택배터미널은 노동강도가 높은 분류작업을 대체하는 자동화 정도를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또 화재 및 안전사고 대응을 위한 시설·관리체계와 휴게 공간, 적정 온·습도 등 안전한 작업환경을 갖추었는지도 함께 평가했다.
 
인증을 받은 각 시설은 시설투자에 필요한 사업비를 대출하는 경우 정부로부터 이자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고, 중소기업은 최대 2%까지 지원이 이뤄진다.
 
예비인증 1등급을 받은 파스토 용인1센터의 경우 인공지능 기반 물류운영 최적화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향후 파스토는 로봇이 상품을 자동 피킹하는 자동창고시스템(Autostore), 최첨단 분류기(SureSort)를 물류 스타트업 최초로 도입해 자동주행로봇 등과 연동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한진의 메가 허브터미널도 나란히 1등급을 받았다.
 
지난 2018년 준공된 CJ대한통운 메가허브 곤지암은 아시아 최대 규모 택배터미널로 최첨단 자동분류기 등을 통해 하루 175만개 택배를 처리한다. 또 상부의풀필먼트센터에서 출고된 상품을 층간 설비를 통해 하부의 택배터미널에서 자동출고해 배송시간을 단축했다.
 
한진은 2022년 준공예정인 대전 메가허브 터미널에 대해 예비인증을 받았다. 하차 후 인공지능 형상인식을 통해 상품을 크기별로 분류·정렬하고, 바코드를 인식해 자동분류기를 통해 목적지별로 분류·이송하는 등 하차부터 상차까지 전과정을 자동화한다는 계획이다.
 
3등급을 받은 로지스밸리SLK와 로지스밸리천마의 안산센터는 자동 운송장 부착기(오토라벨러), 의류헹거용 컨베이어, 자동 분류시스템(PAS), 로봇 팔레트 적치설비 등 자동화 설비와 정보시스템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물량처리의 효율성과 작업 정확도를 향상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이외 5등급을 받은 하나로TNS 동탄물류센터는 본사와 국내외 거점을 통합관제 및 실시간 연동하는 자체물류시스템(WINS)을 개발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상시 인증신청을 받아 우수한 첨단 물류시설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송천 국토부 첨단물류과장은 "이번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이 물류산업 첨단화를 위한 도약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재정지원 등 스마트물류 전환을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인 만큼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파스토, 한진, CJ대한통운, 로지스밸리SLK, 로지스밸리천마, 하나로TNS 등 6개 기업의 물류시설이 국내 첫 번째 스마트물류센터로 인증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CJ대한통운 곤지암 메가허브 내 컨베이어 시설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