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성남

drksn@etomato.com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엔케이맥스, TKI 불응 비소세포폐암 임상 첫 환자 투약

2021-08-02 08:58

조회수 : 1,5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엔케이맥스(182400)는 TKI 불응 비소세포폐암 임상1·2a상의 첫 환자 투약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임상은 엔케이맥스가 국내에서 진행하는 두번째 임상으로서 TKI(Tyrosine kinase Inhibitor·티로신키나아제 저해제)치료에 실패한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올해 1월에 식약처 승인을 받았다.
 
이어 4월에는 머크사(Merck KGaA)와 ‘공동임상 및 약물 공급계약(CLINICAL TRIAL COLLABORATION AND SUPPLY AGREEMENT)을 체결했다. 이는 미국 고형암 공동임상에 이어 머크사와 두번째 계약이다.
 
이번 임상은 총 24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아산병원에서 진행되며, 4개의 코호트로 환자를 분류해 ▲코호트1 및 코호트3의 환자군 12명에게는 슈퍼NK(40억개 및 60억개)와 GC를 병용투여, ▲코호트2 및 코호트4의 환자군 12명에게는 슈퍼NK(40억개 및 60억개)와 GC, 얼비툭스 3가지 약물을 병용투여 한다. 임상시험 진행중에 ▲용량제한독성(DLT; Dose Limiting Toxicity) 발생에 따라 코호트5 및 코호트6 진행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번에 첫 투약을 마친 환자는 엔케이맥스의 독보적인 기술로 배양한 고활성 슈퍼NK 40억개와 젬시타민·카보플라틴을 병용 투여 받았다. 이 임상은 슈퍼NK와 화학항암제·표적항암제 병용투여에 따른 투약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한다.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이사는 “현재까지 NK세포치료제 임상은 전체 암의 5%를 차지하는 혈액암에만 집중되어 있다"면서 "엔케이맥스는 세계최초로 고형암인 비소세포폐암 임상을 올해 5월 종료했고, 조만간 최종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해당 임상은 작년 ASCO 학회에서 우수한 중간결과를 발표한 바 있으며, 최종결과도 중간결과 못지않은 우수한 성과를 예상한다"면서 "현재 TKI 치료에 실패한 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는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라 해당 임상을 통해 슈퍼NK는 이런 환자들에게 새로운 항암치료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