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18~49세, 8월 9일 사전예약 시작…26일부터 접종

택배·대중교통·학원강사…3일 사전예약·17일 접종 시작

2021-07-30 14:13

조회수 : 4,1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만 18~49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오는 8월 9일부터 실시된다. 접종 백신 종류는 화이자·모더나이며, 접종은 26일부터다. 정부는 사전예약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예약 10부제' 등 분산 대책도 마련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40대 이하 연령층 1777만명의 접종계획이 담긴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을 30일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18~49세 일반 접종대상자에 대한 사전예약을 오는 8월 9일부터 18일까지 진행한다. 접종은 26일부터 9월 30일까지다. 이들은 전국 위탁의료기관 및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예약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접속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10부제'로 운영된다. 접종 대상자들은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와 예약 날짜 끝자리가 일치할 경우에만 백신접종 예약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8월 9일의 경우 생년월일 끝자리가 9인 접종대상자만 사전예약을 신청할 수 있다. 
 
날짜별 예약 대상자들은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 예약을 할 수  있다. 10부제가 끝난 8월 19일부터 21일까지는 연령대별로 추가 사전예약을 받는다. 19일에는 36~49세, 20일 18~35세, 21일 18~49세 연령의 추가 예약이 진행된다.
 
감염될 경우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큰 일부 18~49세는 지자체별로 우선 접종을 실시한다. 대상은 대중교통·택배·환경미화 등 필수업무종사자와 학원강사 등 청소년 밀접접촉자다. 이들은 8월 3일부터 6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한 후 17일부터 9월 11일까지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접종받는다. 
 
방역수칙 이행이 어려운 발달장애인, 중증 진행 위험이 높은 심장·간 등 장애인, 집단생활로 감염 위험이 높은 직업재활시설 이용자 등 29만6000명에 대한 우선 접종도 실시된다. 이들은 8월 5일부터 사전예약을 한 뒤 26일부터 접종을 받는다.
 
중증질환자나 항암치료 등을 위해 외래 방문하는 환자 및 보호자는 치료받는 병원에서 접종이 가능하도록 조치한다. 정부는 8월 초 의료기관 수요조사를 통해 8~9월 중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장기 선상생활을 하는 선원 등 국제항해 종사자 약 1만명도 8월부터 백신을 맞는다. 접종 백신 종류는 얀센이며, 사전예약 없이 당일 접종이 가능하다. 다만 백신수급 여건에 따라 화이자·모더나를 접종해야 하는 경우 보건소에서 사전예약 후 예방접종센터를 통해 접종한다.
 
정부는 감염 시 중증·사망위험이 높은 고령층 미접종자에 대한 백신 접종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상반기 중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 입원·입소자를 대상으로 우선접종을 시행했으나, 신규 입원·입소 등으로 백신을 맞지 못한 고령층이 대상이다.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AZ)를 맞으며, 시설계약 의사 또는 보건소가 시설을 방문해 접종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8~9월은 40대 이하 일반 국민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보다 안전한 접종이 실시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일상회복으로 가는 가장 빠르고 안전한 길인 예방접종에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18~49세 연령층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이 담긴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을 30일 발표했다. 사진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