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쥴리의 꿈' 벽화, 중고서점 사장 의뢰로 제작"

2021-07-29 13:31

조회수 : 7,8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29일 종로구 관철동 한 중고서점 건물 옆에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내용이 적힌 벽화 등이 게시됐다. 벽화는 2주전 쯤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벽화 앞에는 보수성향으로 보이는 시민단체가 차를 막고 서 벽화를 가리고 있었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나와 있는 김 씨의 별칭이다. 이 파일에는 김 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한 예명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벽화는 건물 옆면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져 있다. '쥴리의 남자들'이라고 적힌 첫 벽화에는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다.
 
서점 직원은 이날 기자와 만나 "벽화는 사장님의 의뢰로 만들어 진 것"이라며 "현재 사장님은 출장을 가셨고, 공식적인 인터뷰는 거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1시 기준 이곳 벽화는 우파 성향의 유튜버들이 차량을 주차해 그림을 가려놓고 있는 상황이다.
 
종로구 중고 서점에 그려진 윤석열 아내 비방 벽화. 사진/표진수기자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