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2020도쿄)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독일 꺾고 결승행…은메달 확보

이탈리아와 금메달 놓고 격돌…2연패 도전

2021-07-28 15:01

조회수 : 1,4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유럽의 강호' 독일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김정환(38), 구본길(32·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 오상욱(25·성남시청)으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독일에 45-42로 승리했다.
 
1라운드에서 베네딕트 바그너를 상대한 오상욱은 초반부터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바그너의 공세에 막힌 오상욱은 4-5로 밀린 채 1라운드를 마쳤다.
 
구본길은 2라운드에서 마티아스 스차보를 상대했다. 구본길은 점수차를 만회하기 위해 적극적인 공세에 나섰지만 상대의 반격에 걸려 6-10으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김정환 역시 3라운드에서 막스 하르퉁을 상대했지만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4라운드에 나선 구본길은 빠른 스피드로 바그너의 빈틈을 파고들었다. 4라운드에서 무려 9점을 따내 20-18로 역전에 성공했다. 오상욱 역시 5라운드 초반 특유의 롱 런지를 이용해 점수 차를 벌렸다. 25-21로 리드를 유지하면서 5라운드를 끝냈다.
 
6라운드에서 김정환이 6연속 실점을 기록하는 등 29-30으로 역전을 허용했으나 구본길이 7라운드에서 다시 빛을 발했다. 과감한 공격으로 상대의 평정심을 흔들었고, 35-33으로 재역전을 견인했다.
 
6라운드에서 부진했던 김정환은 8라운드에서 40-37로 격차를 벌렸고, 오상욱이 마지막 라운드에서 혈투 끝에 상대의 추격을 뿌리쳤다.
 
한국은 이날 오후 7시30분 이탈리아와 금메달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사브르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대한민국의 구본길이 오상욱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