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남북 정상 "하루속히 관계진전"…13개월만 통신연락선 복원(종합)

문 대통령-김정은, 4월부터 수차례 친서 교환…북한도 당일 관련 내용 발표

2021-07-27 12:30

조회수 : 2,0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남북이 27일 지난해 6월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은 북측의 일방적 차단으로 끊어진 통신연락선을 13개월 만에 전격 복원했다. 이날은 '유엔군 참전의 날'이자 '한국전쟁 정전 68주년'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고 뜻을 함께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남과 북은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되었던 남북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하고, 개시 통화를 실시했다"며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끊어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박 수석은 "양 정상은 남북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데도 뜻을 같이했다"며 "이번 남북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북한도 같은 시간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발표했다. 북측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지금 온 겨레는 좌절과 침체상태에 있는 북남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이와 관련하여 북남 수뇌들께서는 최근 여러 차례에 걸쳐 주고 받으신 친서를 통하여 단절되어 있는 북남 통신연락통로들을 복원함으로써 호상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 걸음을 내짚을데 대하여 합의하시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라 북남쌍방은 7월27일 10시부터 모든 북남통신연락선들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통신연락선들의 복원은 북남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방부와 통일부는 각자 담당하고 있는 '군 통신선'과 '판문점 직통전화'가 복원됐다고 발표했다. 매일 오전과 오후 정기 소통도 재개하기로 하면서 '9·19 군사합의' 재가동과 남북 협력 사업 재개 가능성에 관심이 모인다.
 
남북이 동시 발표 형태로 '정상간 수차례 친서교환', '통신연락선 복원 합의' 사실 등을 알리고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 기대감'을 표시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남북 당국간 물밑 교섭이 상당부분 진행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남북 소통채널 복구를 시작으로, 코로나19 방역과 식량지원 등 대북 인도적 지원 개시, 북미대화 재개, 한반도 비핵화 협상 등이 속도를 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북이 27일 지난해 6월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은 북측의 일방적 차단으로 끊어진 통신연락선을 13개월 만에 전격 복원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인근에서 공동 식수를 마친 후 ‘도보다리 산책’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