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우연수

coincidence@etomato.com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AB운용 "주식 과반은 미국주식에…하반기 글로벌 경제 성장 견조할 것"

'2021년 하반기 글로벌 주식 및 채권 시장 전망 기자간담회' 개최

2021-07-27 12:21

조회수 : 7,0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얼라이언스번스틴(AB·Alliance Bernstein)자산운용이 올해 하반기 투자 전략에 대해 우량 기업을 중심으로 한 미국 주식과 하이일드·이머징 중심의 크레딧 채권 투자 전략이 유효하다고 내다봤다.
 
왼쪽부터 각각 데이비드 웡(David Wong) 주식부문 선임투자전략가와 유재흥 채권부문 선임투자전략가. 사진/AB자산운용
AB자산운용은 27일 '2021년 하반기 글로벌 주식 및 채권 시장 전망 온라인 기자간담회'을 개최했다.
 
데이비드 웡(David Wong) 주식부문 선임 투자전략가는 "하반기 선진국 주식시장에 매우 건설적인 전망을 갖고 있다"며 "약, 중간 수준의 인플레이션이 전망되는 상황에서 주식 보유가 여전히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주식 과반 이상은 미국주식에 두는 게 좋다고 보며 신흥국가 주식은 덜 긍정적"이라고 했다. 코로나19로부터 회복은 하고 있지만 국가마다 편차가 크고, 신흥국들은 성장 측면에서도 상대적으로 부진할 거란 전망에서다. 
 
웡 선임전략가는 미국 주식 밸류에이션이 아직 높은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그는 "기업 실적이 개선되고 있고 내년에도 두자리 이익 성장이 전망된다"며 "우량 기업들은 밸류에이션을 정당화할 만큼의 이익을 계속 낼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미국 기업들은 주주 환원에도 강한 의지가 있고 지배구조에도 강점이 있다"며 "배당과 자사주 매입 수준은 올해와 내년까지도 매우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뿐 아니라 다른 선진국 시장에서의 투자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웡 선임전략가는 "다른 선진국 시장에서도 기업과 종목 차원에서 장기적으로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테마에 관심을 두고 투자하는 것이 좋다"며 "풍력, DNA 서열분석, 전기차 등 테마가 높은 성장성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은 이머징 마켓으로 분류하고 있지 않으며 건설적인 전망을 갖고 있다"며 "한국 시장 특징은 세계 경제 성장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는 점인데 일단 글로벌 경제 성장 전망이 좋으며, 한국 주요 기업 중 장기적인 성장 테마와 관련한 곳이 많다"고 분석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시 주의해야 할 점들도 짚었다. 그는 "일부 기업들이 ESG 상태를 과대 마케팅하는 등 '그린워싱' 현상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그 회사의 ESG 정보를 제공하는 부서가 핵심 전략실 쪽인지, 마케팅쪽인지 보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채권 투자 전략에 대해 AB자산운용은 중장기적인 물가 상승 압력을 고려해 크레딧 중심 투자 전략이 유효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날 유재흥 채권부문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 초장기 금리보단 중기 이하의 채권에 투자해 듀레이션 리스크를 줄이는 게 좋으며, 국채보단 크레딧 채권 투자가 유리하다"고 내다봤다.
 
구체적인 전략으로는 "하이일드 채권에 투자하되 부동산 시장과 직간접 연결돼있는 CRT채권(미국 주택을 담보로 한 모기지 채권)과 이머징 채권에 분산투자하는 전략이 유효하다"며 "다만 이머징 채권의 경우 테이퍼링에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는 현지통화 표시 채권보단 달러표시를 선택하는 게 낫다"고 설명했다.
 
이어 "멀티섹터 바벨 접근 방식은 기회를 확대하고 리스크를 분산하는 효과가 있으며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도 했다.
 
델타 변이 확산과 테이퍼링 우려와 관련한 시장 전망도 내놓았다.
 
유 파트장은 "시기적으로 3분기 정도엔 테이퍼링에 대한 시그널이 나올 수 있겠지만, 금리인상은 그로부터 1년~1년반 걸릴 것"이라며 "테이퍼링은 여전히 완화정책을 유지하는 것으로 금리 인상과는 차별화된다"고 했다.
 
또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늘고 있지만 백신 접종률이 높은 미국 등 국가에선 입원률과 사망률이 예전만큼 늘지 않고 있다"며 "이런 경우 확진자 수가 늘어도 셧다운 등 과거와 동일한 정책이 반복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했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