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권성동 "'친윤계' 없어…윤석열, 내달 10일 전 입당 가능"

라디오 방송서 "어릴적 친분…정치적 지지는 전혀 다른 문제"

2021-07-27 10:16

조회수 : 1,4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당 내 '윤석열계' 계파 논란에 대해 "우리 당 내에 존재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과 관련해선 '8월10일 전후'에서 앞당겨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권 의원은 27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당에 윤석열을 지지하는 의원들이 있지만 그 분들은 윤석열이라는 인물을 통해야만 정권 교체가 가능하다라고 믿기 때문에 지지하는 것이지, 친분  관계가 있어서 지지하는 것은 아니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정진석 의원 등 현역 의원 40명과 함께 '윤석열 입당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어 "자꾸만 '친윤' 식으로 계파 의식을 심어주려고 하는데,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그런 계파를 만들거나 계파 의식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도 원희룡 제주도지사나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전 대표 같은 오랫동안 의정 활동을 같이 했던 분들과 훨씬 더 많은 교분이 있다고"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어렸을 때부터 친분 관계가 있고 검찰 선후배로서 같이 근무하기도 했지만, 개인적으로 친한 것과 정치적 지지 의사 표시는 전혀 다른 문제"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의 입당 시기에 대해선 "아무리 늦어도 경선 버스가 출발하기 전에는 입당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8월10일) 이전에라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저께 회동에서 이준석 대표가 '대동소이'라고 말씀하셨고, 윤 후보도 '결정의 시간이 다가왔다'고 이야기한 것에 비춰 입당까지 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캠프에 참여한 국민의힘 소속 당협위원장 4명에 대해 당 지도부가 징계를 추진하는 것에는 "입당과 동시에 해소될 문제"라고 일축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지난 26일 국회관에서 당 외 대선 후보 입당 촉구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