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정은, 정전협정 68주년 6·25 전사자 묘역 참배

"승리 향한 인민의 전진 힘 있게 추동"…국방상 리영길 교체 확인

2021-07-27 08:11

조회수 : 8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6·25 전쟁 전사자 묘역인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참배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 위원장이 "조국해방전쟁승리 68돌에 즈음하여 7월27일 0시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찾았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6·25 전쟁에서 미국과 싸워 승리했다고 주장하면서 정전협정 체결일을 국가 명절인 '전승절'로 제정해 기념하고 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열사묘 앞에 헌화하고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열백 번 바뀐다 해도 전승 세대의 숭고한 혁명정신과 영웅적 위훈은 후대들의 애국열·투쟁열을 끊임없이 분발 승화시키며 혁명의 새 승리를 향한 우리 인민의 승리적 전진을 힘있게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배에는 리영길 전 사회안전상이 동행해 국방상이 김정관에서 리영길로 교체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외에 박정천 총참모장, 권영진 총정치국장 등이 수행했다. 인민군 지휘성원들과 전군 대연합부대, 연합부대장이 현지에서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는 김 위원장 집권 이후인 2013년 7월 평양시 연못동에 조성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앞서 2015년, 2017년, 2018년, 2019년에도 이 묘지를 참배했다.
 
북한은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내부적으로 조국해방전쟁 승리를 주장하면서도 대북제재로 인해 현 정세가 6·25 전쟁 때와 비슷하다며 주민들에게 내부 결집을 요구했다.
 
북한은 전날 정전협정일을 맞아 평양에서 다양한 행사도 진행했다. 중앙노동자회관에서 전쟁노병과 노동계급, 직맹원들의 상봉모임을 열었다.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승리 68돌에 즈음해 7월27일 0시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찾으셨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