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서욱 "청해부대 백신 접종, 오만에 협조 구했지만 잘 안 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백신 가져가겠다는 것도 허락 안 해"

2021-07-26 12:34

조회수 : 26,6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추진했지만 오만과의 협조가 잘 안 돼 무산됐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엔에 협조를 구하는 등 현지 백신 접종을 추진했느냐'는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 질의에 "백신을 현지로 보내는 문제와 관련해 오만 정부에 협조를 구했는데 그것이 잘 안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곳에 있는 백신도 맞힐 수 없었고, 우리 백신을 가져가서 맞히는 것도 허락하지 않았다"며 "현지 나가서 접종하는 것은 제한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2월 청해부대 34진이 출항할 당시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불가능했고, 이후 현지 접종을 추진했지만 현지 당국의 비협조로 무산됐다는 설명이다. 아프리카 동부 아덴만에서 활동하는 청해부대는 아라비아 반도에 있는 오만의 무스카트항을 주요 기항지로 활용하고 있다.
 
아울러 서 장관은 청해부대 34진이 신속항원검사 장비를 싣고 가지 않은 데 대해서는 "청해부대에서 조금 더 일찍 발견했으면 PCR검사를 일찍 했을 것이고 이런 조치를 빨리 시행했다면 이렇게 많은 감염환자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